'살림남2' /사진제공=KBS
'살림남2' /사진제공=KBS


오는 16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이천수의 효도 투어 2탄이 공개된다.

이날 이천수는 어머니 희야 여사를 위한 두 번째 효도 투어를 준비한다. 이천수는 "부모님에게 잘해서 나중에 효자비를 세우는 게 꿈"이라며 셀프 개과천선을 다짐해 눈길을 모은다.

특히 효도 투어 깜짝 게스트로 이천수의 막내 고모까지 합류해 흥미를 자아낸다. 희야 여사는 "내가 고모 어릴 때 시집을 와 딸처럼 키웠다"라며 애정을 드러내면서도 "어린애가 철딱서니가 없었다"라고 폭로해 그녀를 당황케 한다고.

이후 세 사람은 인삼의 본고장 홍천에 도착한다. 보양식을 먹으러 가는 줄 알았던 희야 여사와 막내 고모는 인삼을 직접 캐서 먹어야 한다는 이천수의 말에 크게 실망한다. 6년근 인삼 첫 수확에 이천수는 "전성기 때 내 하체급이다"라며 자찬하고, 희야 여사는 "멘트도 멋있다"라고 '도치맘' 면모를 보인다. 효도 투어로 시작했던 여행은 '체험 삶의 현장'으로 변질되고, 투덜대는 와중에도 '원샷 원킬'로 인삼을 수확하는 희야 여사의 노련함이 빛을 발할 전망이다.

이 가운데 희야 여사와 막내 고모의 티격태격 케미는 계속된다. 막내 고모의 출생 당시 에피소드부터 다사다난했던 학창시절까지 두 사람의 각별한 사이를 엿볼 수 있는 50년 역사가 공개된다.

고생한 두 사람을 위해 이천수는 인삼 삼계탕부터 치유농원까지 몸과 마음에 힐링을 선물한다. 자연 재료를 이용해 직접 밀짚모자를 꾸미고, 각자 만든 모자를 쓴 채 사진을 찍으며 두 사람은 비로소 행복해한다. 또한 이천수가 준비한 원피스와 소품 등을 고를 때 양보 없이 스피디하게 반응하는 희야 여사의 소녀 같은 모습이 안방에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천수의 두 번째 효도 투어는 오는 16일 오후 9시 25분 방송되는 '살림남'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