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net
사진=Mnet


사진=Mnet '스우파2' 방송 화면.
사진=Mnet '스우파2' 방송 화면.
츠바킬이 첫 탈락 크루가 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Mnet 예능 '스트릿 우먼 파이터2'(이하 '스우파2')에서는 SM, JYP, YG, HYBE 등 국내 4대 엔터테인먼트의 곡으로 대결을 펼치는 K-POP 데스 매치 미션이 진행됐다.

이날 츠바킬과 베베는 'JYP 대진'으로 격돌했다. 츠바킬의 라카넨은 "아시아 탑 그룹이 어디인지 알게 될 거다"라고 했고, 베베의 리더 바다는 "사실 그렇기 기대는 안 된다. 저희가 더 잘할 거라"라고 응수했다.

베베는 카피 안무에 고난도 아크로바틱 동작을 넣었지만, 츠바킬은 "사이보그 유메리가 있기 때문에"라며 아크로바틱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츠바킬은 두 번 도는 아크로바틱 헤드 스프링으로 맞섰다.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나고 파이트 저지는 3대0으로 베베의 손을 들었다. 모니카는 "두 팀의 실력은 동등했다. 베베를 선택한 이유는 크루의 합을 좀 더 볼 수밖에 없었다. 츠바킬이라는 어벤져스급 에너지에도 바다와 동생들 베베의 힘이 느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크루의 상황이 다르다는 건 인지를 해야 한다. 자기 나라에서 하는 게 춤을 더 잘 출수밖에 없다. 그리고 이건 K팝 미션이다. 그래도 츠바킬이 진심을 다해줘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바다는 “이제 더는 바다와 아이들로 불리지 않을 것 같다”라며 기뻐했다. 아카넨은 "정말 모르겠다"며 판정을 인정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Mnet '스우파2' 방송 화면.
사진=Mnet '스우파2' 방송 화면.
8팀의 결전이 모두 끝나고 순위가 공개됐다. 츠바킬은 글로벌 대중 평가를 포함해 두배가 넘는 점수차로 베베에게 패배했다. 아카넨은 믿지 못하는 반응과 함께 "엄청 실망했다"며 못마땅해 했다.

탈락배틀은 츠바킬과 울플러가 치렀다. 결과는 2대 1로 츠바킬이 승리를 가져갔지만, 마지막 배틀에서 완승을 거둔 울플러가 '스우파2'에 계속 남게 됐다.

아카넨은 "여러분과 함께 싸울 수 있었던 것은 인생에서 아주 소중한 시간이었기 때문에 정말 후회가 없습니다, 감사했습니다"라고 탈락 소감을 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