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연인'에서 배우 안은진은 심양에서 보낸 죽은 자들의 유품 속 이장현의 물건을 발견하고는 오열했다.

26일 방송된 MBC드라마 '연인' 8회에서는 이장현(남궁민 분)은 청나라로 떠났고, 유길채(안은진 분)는 이장현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확인했다.

이날 이장현은 유길채에게 입맞춤하고는 "아직 날 연모하지 않는다는 걸 안다. 낭자의 마음이 여전히 연준(이학주 분) 도령의 것이라는 것도 잘 안다. 날 연모하지는 않아도 잊지는 마시오. 오늘 나와 함께한 이 순간을 절대로 잊으면 안 되오"라고 당부했다.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포로가 된 조선 백성들과 함께 청나라로 향한 이장현. 유길채는 이장현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확인하기 위해 심양길로 가는 그의 뒤를 좇았다. 구원무(지승현 분)가 말을 태워준 덕분에 떠나기 직전 이장현을 만난 유길채. 하지만 유길채는 오랑캐의 눈에 띄었고 위기에 처했다. 이를 목격한 이장현이 오랑캐에게서 유길채를 구해냈다.

위기 상황에 놓였던 유길채에게 이장현은 "왜 항시 멋대로 구냐. 그러다가 끌려가기라도 하면 어쩌려고"라며 화를 냈다. 유길채는 "내가 할 말이다. 내 입술을 마음대로 빼앗고는 심양으로 떠난다니"라고 물었다. 이에 이장현은 "화가 난 게 입술 때문이냐, 심양 때문이냐. 나와 입맞춤을 하고 나한테 반한 거냐. 내가 그쪽에 소질 있는 건 알았지만 그 정도일 줄이야"라고 되물었다. 이 말을 들은 유길채는 "내가 미쳤다. 깃털처럼 가벼운 자를" 하며 돌아섰다.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무엇 때문에 온 것이냐고 묻는 이장현에게 유길채는 꿈 이야기를 들려줬지만, 그는 알아듣지 못했다. 이에 유길채는 "꽃신은 언제 줄 거냐. 이왕이면 빨리 갖다 달라"라고 물었다. 이장현은 "내가 꽃신을 가져다주면 낭자는 내게 뭘 줄 건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유길채는 무엇을 받고 싶냐고 물었고, 이장현은 "내가 원하는 거, 딱 한 가지뿐이다. 오직 나만을 향한 낭자의 마음"이라며 진심을 전했다. 하지만 유길채는 "매사에 농이고 장난인 도련님을 내가 뭘 믿고 마음을 드리냐"라며 따져 물었다.

이장현은 "낭자는 절대 지고지순하지도, 순정적이지도 않다. 임자 있는 사내에게 여지를 둔 낭자에게 깨끗하고 하얀 순정이 가당키나 한가. 낭자에겐 역시 나처럼 닳고 닳은 사내가 어울린다"라며 정곡을 찔렀다. 화가 난 유길채는 이장현의 뺨을 때리고 돌아섰다. 이장현은 "다신 남연준을 생각하지 않겠다고 말로만이라도 다짐을 해준다면 심양 가는 길을 돌려보겠다"라고 말했지만 유길채는 이를 거절했다.

이에 이장현은 "정말 밉군. 도대체 연준 도령에게는 있고, 내게는 없는 게 뭐냐. 꽃신 핑계로 나를 배웅하러 왔다고 믿겠다. 꽃신 사가겠다"라며 인사를 전하고 자리를 떠났다.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남연준은 경은애(이다인 분)에게 청혼했지만, 그녀는 대답을 피하며 자리를 떠났다. 과거 오랑캐에게 겁탈당할 뻔한 순간을 떠올렸던 경은애. 그는 "외간 사내에게 속살을 보인 것도 아니라 난 오랑캐에게 속살을 잡혔다. 헌데 연준 도련님께 어떻게"라며 괴로워했다. 이 모습을 본 유길채는 "넌 연준 도련님을 행복하게 해 줄 자격이 있다. 연준 도련님에게는 너뿐이다"라며 설득했다. 이후 두 사람은 혼례를 올렸다.

유길채는 남연준과 경은애의 혼례에도 아무렇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그는 "내 꿈 속 도련님은 반드시 연준 도련님이어야 했다. 헌데 연준 도련님이 나 아닌 은애를 연모한다는 사실을 깨닫고서도 그닥 슬프지 않아. 내 마음에 무엇이 새로 돋아난 걸까"라며 의문을 품었다.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심양으로 가던 길에 의주를 들린 이장현. 그는 오랑캐를 상대로 물자 판매했고, 청 황제의 심복인 용골대(최영우 분)가 소문을 듣고 그를 찾아갔다. 용골대는 이장현은 마주하고 "마마로 죽은 줄 알았는데?"라며 그를 의심했다. 이에 이장현은 "조선군 포로가 됐다. 소인이 청나라 말을 잘하니 살려두더라"라며 거짓말을 했다. 하지만 믿지 않은 용골대. 이장현은 "청의 왕에게 좋은 물건을 보내드리던 일을 관둬야 한다고 알려야 하니 죽이려면 미리 알려달라"라고 말했다.

인조는 신하들에게 이유없이 화를 내면서 히스테릭한 모습을 보였고, 남연준은 이 부분을 꼬집어 바른말을 했다. 인조는 남연준을 청나라 서장관으로 보내려 했으나 그가 거절하자 대불경죄로 옥에 가뒀다. 홍타이지(김준원 분)는 이장현을 불러 "포로로 잡혀 청역이 되었다고? 마마가 돌고 있다는 헛소문을 퍼뜨린 자가 혹시 자네인가?"라며 그를 떠보는 상황이 펼쳐졌다.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사진='연인' 방송 캡처본.
한편, 유길채는 심양에서 보낸 죽은 자들의 유품을 확인하러 갔다. 그곳에서 이장현이 지니던 자신의 댕기와 꽃신을 발견한 유길채. 그날 밤, 꿈 속에서 유길채는 운명의 사내의 얼굴을 확인했고, 이장현임을 알게 됐다. 꿈에서 깬 유길채는 눈물을 흘렸다. 이후 유길채는 살아생전 입었던 옷을 잡고 세 번 이름을 외치면 그 사람이 돌아온다는 미신을 떠올렸다. 유길채는 이장현의 이름을 세 번 외치며 오열했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