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임윤아의 '킹더랜드', 넷플릭스TV 39개국 10위권


JTBC 토일드라마 ‘킹더랜드’의 독주가 현재진행형이다.



눈을 뗄 수 없는 초고속 전개로 매회 보는 이들을 사로잡고 있는 JTBC 토일드라마 ‘킹더랜드’(극본 최롬(팀 하리마오), 연출 임현욱, 제작 앤피오엔터테인먼트, 바이포엠스튜디오, SLL)가 각종 화제성 지표의 최상위권을 연속으로 차지하면서 주말극 최강자의 위엄을 입증하고 있다.



K-콘텐츠 경쟁력 분석 전문 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펀덱스(FUNdex)가 발표한 TV-OTT 통합 화제성 순위(2023.07.31. 기준)에서 6주 연속 최상위권에 안착했다. 이준호와 임윤아 역시 나란히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순위 1, 2위를 독점하며 ‘원럽(구원+천사랑) 앓이’를 유발하고 있다. 첫 방송 이래로 작품은 물론 배우들까지 높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어 ‘킹더랜드’를 향한 관심도를 체감하게 한다.



또한 앞서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웹사이트에서는 TV(비영어) 부문 1위를 세 차례 기록, 이번(2023.07.24.-2023.07.30. 집계 기준)에도 상위권을 차지해 7주 연속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리며 전 세계적으로 변함없는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6개국에서 1위, 39개국에서는 10위권 안에 들었고 2천 7백만 시청 수(시청 시간을 작품의 총 러닝타임으로 나눈 값)를 돌파하고 있다.



이렇듯 ‘킹더랜드’는 최고의 로맨스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는 이준호, 임윤아와 배우들의 활약으로 극을 풍성하게 채워가고 있다. 가슴 떨리는 로맨스부터 긴장감 넘치는 상속 전쟁 등 캐릭터들의 다양한 이야기가 색다른 재미를 더하며 남녀노소 모두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는 것.



한편, 지난 14회에서는 비밀연애를 들킨 구원과 천사랑이 구일훈(손병호 분)의 지시로 멀리 떨어져 있게 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뒤늦게 사실을 알게 된 구원이 킹더랜드를 박차고 나간 순간, 그의 앞에 구원의 엄마 한미소(남기애 분)가 등장하면서 또 한 번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다른 하늘 아래 선 구원과 천사랑이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7성급 스위트 로맨스의 마지막 페이지만을 남겨놓고 있는 만큼 그동안 많은 사랑을 받아왔던 ‘킹더랜드’의 대미를 장식할 15, 16회가 더욱 기대를 모은다.



K-로맨틱 코미디의 바이블 JTBC 토일드라마 ‘킹더랜드’는 오는 5일(토) 밤 10시 30분에 15회가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