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의 인서트》
'형사록' 시즌2, 8부작으로 종영
이성민, 경수진, 이학주부터 새 얼굴 김신록
디즈니+에 가려져 화제성 아쉬워
/사진=디즈니+ '형사록' 시즌2 메인 포스터
/사진=디즈니+ '형사록' 시즌2 메인 포스터


《강민경의 인서트》
드라마 속 중요 장면을 확대하는 인서트처럼,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가 방송가 이슈를 조명합니다. 입체적 시각으로 화젯거리의 앞과 뒤를 세밀하게 살펴보겠습니다.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형사록' 시즌2가 8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쫄깃한 범죄 스릴러 장르물의 '형사록' 시즌2는 한 번 보면 뒤가 더 궁금해지는 작품이다. 그러나 디즈니+라는 플랫폼의 한계에 가려져 아쉬움을 자아낸다.

'형사록' 시즌2는 협박범 친구의 숨은 배후를 쫓기 위해 다시 돌아온 강력계 형사 택록(이성민 역)의 마지막 반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7월 26일 공개된 '형사록' 시즌2는 8화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공개된 7, 8화에서는 시즌1부터 이어온 택록의 과거와 더불어 그 안에 얽힌 최후의 배후를 알 수 있는 단서들이 하나둘씩 드러났다.

특히 공황장애 연기를 처음 선보인 이성민의 새로운 얼굴이 돋보였다. 이성민의 얼굴을 보고 있으면 참 신기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성민이 연기하는 캐릭터들의 전체 틀을 보면 비슷하지만, 정작 이성민이 표현한 캐릭터의 성격은 다 다르다. 이성민의 얼굴은 바뀌지 않지만, 그가 정성스레 추가한 섬세함이 새로운 모습을 만들어낸 듯 싶다.
이성민 /사진=텐아시아 DB
이성민 /사진=텐아시아 DB
'형사록'을 한 번이라도 봤던 사람이라면 '재밌다'라거나 '추천한다'는 반응이 나온다. 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추천 혹은 재밌다는 이야기를 들었으니 한 번은 볼 법도 하지만 선뜻 손이 가지 않는다. 이는 '형사록' 시리즈가 디즈니+에서만 시청 가능하다는 한계 탓에 손 쉬운 시청이 어렵기 때문이다.

애플리케이션 분석 서비스인 모바일인덱스가 발표한 OTT 활성 이용자 수(5월 기준)에 따르면 여전히 넷플릭스가 1위를 차지했다. 넷플릭스의 국내 구독자는 1153만 명. 티빙(514만 명), 쿠팡플레이(431만 명), 웨이브(391만 명)가 그 뒤를 이었다. '형사록' 시즌2가 공개된 플랫폼은 디즈니+다. 디즈니+의 순위는 5위였다.

디즈니+는 TOP 5에 든 OTT 플랫폼 중 가장 늦게, 2021년 11월 12일 한국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했다. 초반에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마블 시리즈, 픽사 애니메이션,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 인기 시리즈의 IP들을 구축했다. 인기 시리즈에는 자연스레 충성도 높은 팬들도 뒤따른다. 디즈니+는 초반 충성도가 높은 팬들의 유입으로 가입자를 늘렸다.
/사진=디즈니+ '형사록' 시즌2 이성민 스틸
/사진=디즈니+ '형사록' 시즌2 이성민 스틸
다만 딱 일정한 시기에만 유입할 수 있었다. 새로운 게 없으니 유입이 되지 않는 건 당연한 수순. 장점보다 단점이 더 많은 디즈니+ 스트리밍 서비스였다. 한국 콘텐츠 부족, 검색 기능이 까다롭고, 시청 중인 영상의 배속 불가 혹은 에피소드 순서의 뒤바뀜 등이 그 단점으로 꼽힌다. 그 중에서 구독자에게 거대한 벽을 쌓은 가장 큰 이유는 일주일에 두 편씩 공개하는 방식과 한국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점이었다.

앞서 넷플릭스를 통해 전편 공개에 익숙해진 시청자들은 디즈니+의 공개 방식이 반갑지 않을 터. 더군다나 마블 시리즈 등 작품을 시간순으로 다 보면 더 이상 볼 게 없게 느껴지기도 한다. 넷플릭스는 2019년 '킹덤' 시리즈를 시작으로 '오징어게임', '더 글로리' 등 여러 작품을 선보였다.

그 덕분에 한국 시청자를 넘어 글로벌 시청자들이 K-콘텐츠에 열광하고 있다. 물론 생각보다 성적이 저조한 작품들도 있다. 그래도 넷플릭스가 선택한 건 공격적인 투자다. 넷플릭스는 4년간 25억 달러(한화 약 3조 2248억 원)를 투자할 예정이다. 7월 28일 'D.P.' 시즌2가 공개됐다. '스위트홈2'은 공개를 앞두고 있고, '오징어 게임2', '피지컬: 100' 시즌2를 제작한다.

디즈니+라고 하면 이유 모를 벽이 느껴진다. 만약 '형사록' 시리즈가 디즈니+가 아닌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면 어땠을까. 그랬더라면 시청자들의 관심도 및 작품에 대한 화제성은 올라가지 않았을까 싶다. 이성민의 열연이 디즈니+에 가려져 아쉬울 따름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