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형돈 "父, 이틀간 연락 두절…경찰에 연락했더니 5분 만에 전화 와"('시골경찰')


[종합] 정형돈 "父, 이틀간 연락 두절…경찰에 연락했더니 5분 만에 전화 와"('시골경찰')
[종합] 정형돈 "父, 이틀간 연락 두절…경찰에 연락했더니 5분 만에 전화 와"('시골경찰')
[종합] 정형돈 "父, 이틀간 연락 두절…경찰에 연락했더니 5분 만에 전화 와"('시골경찰')
[종합] 정형돈 "父, 이틀간 연락 두절…경찰에 연락했더니 5분 만에 전화 와"('시골경찰')
[종합] 정형돈 "父, 이틀간 연락 두절…경찰에 연락했더니 5분 만에 전화 와"('시골경찰')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 리턴즈' 영상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 리턴즈' 영상 캡처
정형돈이 경찰의 문안 순찰에 도움을 받은 경험을 털어놓으며 감사를 표했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시골경찰 리턴즈'에서는 강원도 평창으로 발령받은 신임 순경 4인방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의 적응기가 펼쳐졌다.

경상북도 안동, 영덕에 이어 강원도 평창으로 발령받은 '순경즈' 네 사람은 긴장감 속 첫 출근에 나선다. 앞선 근무지가 파출소였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치안센터로 가게 됐다. 궁금증을 안고 도착하지만 미탄치안센터 안에는 아무도 없었다. 네 사람은 텅 비어 있는 상황에 당혹스러워했다.

치안센터는 원래 파출소로 운영되는 건물로, 지역 주민의 편의를 위해 주간에만 운영하며 경찰관 한두 명이 상주해 민원 위주로 상담하는 곳. 확인 결과 지난해 6월 말 상주자가 퇴직하면서 순경즈는 이곳이 비어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시골경찰' 시리즈 최초로 소장과 멘토 없이 순경즈끼리 근무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순경즈는 당황한 것도 잠시, 곧바로 공석인 센터장 자리를 노리며 권력 암투를 벌이기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용만은 "여기서 동물의 왕국 찍겠다"라며 치열한 신경전을 예상했다. 나이만 청장급인 김용만과 눈치왕 김성주는 센터장에 대한 욕망을 숨기지 않고 숨 막히는 기 싸움을 펼쳤다. 이때 대관령파출소와 평창경찰서 등에서 특별 지원을 나온 소장과 관리반장들이 등장했다.

지시에 따라 김성주와 정형돈은 미탄면 관내 순찰에 실시했다. 마을 주민들을 돌아본 뒤 산골짜기에 거주하는 꽁지머리 어르신의 문안 순찰에 나섰다.

순찰차로 이동 중 정형돈은 아버지, 문안 순찰과 관련된 자신의 경험담을 이야기했다. 정형돈는 "저는 이 문안 순찰이 감사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가 이틀간 연락이 두절됐다. 이런 시골에 사시는데, 다급한 마음에 인근 파출소에 연락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출동한 경찰한테) 5분 뒤 바로 전화가 왔다. 아버지 계신다고 했다. 전화기가 고장나서 전화를 못했다더라"라고 전했다. 정형돈은 경찰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함께 순찰에 나선 멘조 박형준 경장은 "방금 정형돈 순경처럼 연락이 안 되는데 가족이 지금 당장 갈 수 없는 상황이면 그때 112 신고를 많이 하신다"라고 말했다. 정형돈은 "이런 문안 순찰을 꼭 해야겠구나 생각했다"며 경찰을 향한 고마움을 표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