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아씨 두리안'이 파격의 끝판왕을 예고했다.

22일 오후 TV CHOSUN 새 주말 미니시리즈 '아씨 두리안'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신우철 감독, 배우 박주미, 최명길, 김민준, 한다감, 전노민, 윤해영, 지영산, 유정후, 이다연이 참석했다.

'아씨 두리안'은 임성한(피비) 작가의 첫 판타지 멜로 드라마다. 단씨 집안의 별장에서 성대한 파티가 열리고 때마침 월식이 진행된 순간 등장한 정체 모를 두 여인과 단씨 일가의 기묘하고 시대를 초월한 운명이 펼쳐지는 이야기다.

방송 전 부터 스타 작가와 스타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다. '보고 또 보고', '하늘이시여', '인어 아가씨', '신기생뎐'과 '결혼작사 이혼작곡'으로 TV CHOSUN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임성한(피비) 작가와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 '구가의 서' 등에서 감각적이고 디테일한 연출력을 선보인 신우철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이날 신우철 감독은 "임성한(피비) 작가에 대해 "이번 작품을 하면서 처음 뵀다"며 "소문으로만 접했다. 워낙 신비하고 베일에 싸여있는 분이라 작업 스타일이 어떨지 궁금했다. 만나기 전에 두려움 90%, 기대감 10%였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히트작을 많이 내시지 않았나. 1부 대본을 처음 본 순간 유명하신 이유가 있구나라고 생각했다. 내공이 느껴져서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배우들 역시 임성한(피비) 작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주미는 "요즘 신조어 중에 '임성한 월드'라는 말이 있다. 1, 2부 대본을 받았을 때 '임성한 월드'에 새로움을 한 스푼 넣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너무 새롭고 재밌었다"고 밝혔다.

극 중 '외유내강' 여인상의 정석 두리안 역을 맡은 박주미는 "대본을 워낙 디테일하게 해주시기에 그걸 잘 이해하려 했다"며 "'결사곡'을 하며 처음으로 연기의 재미를 알려주신 작가님이다. 이번에도 타이틀롤을 맡겨주셔서 감사하고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최명길은 단씨 집안 최고의 어른이자 재벌가 총수 회장 백도이 역을 맡았다. 그는 "설렘을 주는 대본이었다. 배우에게 설렘을 주는 대본은 굉장히 의미 있는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앞서 티저 영상을 통해 며느리가 시어머니에게 고백, 키스하는 장면이 공개돼 눈길을 끈 바. '고부간 동성애'로 충격을 안겼다. 백도이(최명길 분)의 첫째 며느리 장세미를 연기하는 윤해영은 자신의 역할에 대해 "모두를 충격과 혼란에 빠트리는 분란의 아이콘"이라고 소개했다.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김민준은 백도이의 둘째 아들이지만 단씨 집안 후계자이자 그룹을 이끌어가는 능력자인 단치감 역으로 한다감은 예민하고 까다로운 성격을 지녔지만, 뼛속까지 교양 있는 단치감의 아내 이은성으로 분한다. 전노민은 누구에게나 젠틀하며 인자한 표정을 지어 보이는 백도이의 첫째 아들이자 산부인과 병원 원장 단치강으로 등장한다.

전노민은 "전작에서 안 좋은 이미지를 남겨서 이번에 만회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다. 반대로 또 욕을 먹는다면 헤어 나오지 못할 것 같다는 두려움도 있었다"면서도 "대본을 보는 사람들의 감성과 감정을 다 건드릴 거 같은 느낌을 받았다"라고 자신했다.

지영산은 스윗하면서도 끼가 넘쳐흐르는 백도이의 막내아들 단치정 역으로, 유정후는 단치강과 장세미의 아들이자 유명 배우인 단등명 역으로, 이다연은 두리안의 며느리이자 단씨 집안에 홀연히 나타난 여인 김소저 역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주로 아역으로 활동했던 이다연은 "주연을 맡게 돼서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부족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앞으로 나아가 보자는 다짐을 되새기면서 촬영에 임했다"고 밝혔다.

'아씨 두리안'은 오는 24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