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사진제공=MBC
'라스' /사진제공=MBC


뉴스보다 예능 출연에 진심인 ‘방송야망러’ 박지민 아나운서가 욕설 덕분에 자신의 이름을 알리게 됐다고 밝힌다.

오늘(31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여에스더, 조영구, 김대호, 박지민이 출연하는 ‘(인)생 방송 오늘 저녁’ 특집으로 꾸며진다.

2017년 MBC 아나운서국에 입사한 박지민은 서바이벌 예능 ‘피의 게임’ 시리즈, ‘오은영 리포트’, ‘장미의 전쟁’, 그리고 ‘생방송 오늘 저녁’ 등에 출연하며 자신의 얼굴을 각인시키고 있다.

‘라스’를 처음 방문한 박지민은 “MBC에 입사하기 전부터 ‘라디오스타’ 출연에 집착했었다”라며 방송 야망을 불태운다. 이어 그는 MC 김구라와의 반전 인연을 공개해 출연진을 깜놀하게 만든다.

또한 박지민은 MBC를 넘어 타 방송국까지 진출했다며 ‘욕망러’다운 행보를 자랑한다. 특히 그는 방송 도중에 나왔던 욕설 덕분에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고 이야기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러면서 박지민은 아나운서지만 출연을 기피하는 장르가 있다고 귀띔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박지민은 자신이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 대한 비하인드를 대방출한다. 먼저 그는 ‘피의 게임2’에서 함께 출연한 덱스 덕분에 주가를 올리고 있다고 말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와 함께 ‘피의 게임2’에 출연했다가 화끈한 짤까지 생성했다고 덧붙여 호기심을 불러모은다.

또 박지민은 “‘오은영 리포트’를 촬영할 때마다 지옥을 경험하고 있다”라며 그 이유를 공개한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그는 오은영 때문에 심쿵했던 일화를 들려줄 예정이라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날 박지민은 욕망러답게 ‘생방송 오늘 저녁’에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선배 아나운서 김대호를 향한 거침없는 디스도 펼친다. 그러면서 김대호 때문에 혼란을 느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는 후문. 또 박지민은 김대호와 함께 MBC 아나운서 선후배의 합동 깜짝 무대를 공개한다고 해 관심을 높인다.

박지민이 욕설 덕분에 이름을 알리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는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박지민은 지난 4월 25일 열린 '2023년 웨이브 콘텐츠 라인업 설명회'에서 실언으로 사과한바 있다. 당시 '피의 게임2' 출연자이자 진행을 맡은 박지민은 '피의 게임2' 출연진들이 등장하자 "다들 와X가 멀쩡하다"라고 말했고, 이외에도 '삐댔다', '뽕을 뽑는다'등의 비속어도 서슴지 않고 내뱉었다. 덱스가 러브라인에 관해 이야기할 때 "(러브라인) 너냐?"라며 반말하기도 했다.

결국 박지민은 행사가 끝난 뒤 "제작발표회 진행이 처음이었고 '피의 게임2'에서 친했던 플레이어를 만나니 흥분했던 거 같다"며 "그 부분에서 미숙했던 부분 사과한다.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 피의 게임 시즌 1에서 악플을 많이 받다 보니 흥분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