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MBC 예능 '놀면 뭐하니?'가 개그맨 이경규를 불러 시청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놀면 뭐하니?'의 시청률 하락 및 저조한 이유는 다양했다. 재미는 물론 이이경과 이미주의 억지 러브라인이 반감을 샀기 때문.

27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는 '예능 어버이날' 특집 2탄으로 꾸며져 이경규, 이윤석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플랫폼이 다매체화 되면서 TV라는 매체가 나이 드신 분들이 많이 보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경규는 "이것도 답답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경규는 "방송국은 정신 차려야 한다. 시청률 조사할 때 2049를 조사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 사람들이 소비층이라고 하는데, 천만의 말씀이다. 돈은 50, 60, 70대가 가지고 있다. 시청층은 49에서 89, 99로 바꿔야 한다. 이 프로그램도 2049 시청층을 목표로 하지 않나. 그러면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포스터
/사진=MBC '놀면 뭐하니?' 포스터
유재석은 "사실 우리가 프로그램하면서 시청률은 우리의 고민이다. 시청률이 저조할 때 어떻게 해야 좋은지?"라고 물었다. 이경규는 "가장 좋은 건 이제 폐지해야겠죠"라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경규를 불러 '시청률'에 언급하는 건 '놀면 뭐하니?' 측의 고심을 엿볼 수 있다. 이것도 이경규가 나올 때뿐이었다. 최근 '놀면 뭐하니?'의 시청률은 눈에 띄게 저조하다. 프로그램 최고 시청률 6.8%를 기록했지만, 이 수치를 넘지는 못했다. 지난달 기준 4%를 유지하다 5월 20일 3.1%로 하락했다.

물론 일주일 만에 1%P가 올랐지만, 반감을 사고 있다. 본격적으로 이이경, 이미주의 러브 라인 판을 깔아주기 시작한 것.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SNS를 통해 이이경, 이미주의 시상식 참석 영상이 화제를 모았다. 또한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방송에서 묘한 기류를 보인 두 사람의 모습을 공개하기도.

'놀면 뭐하니?'에서 이이경과 이미주를 위한 특집이 마련됐다. 두 사람이 단둘이 데이트하고, 마지막에는 서로의 마음에 울림이 있었는지 선택하기로 한 것. 예고편을 통해 이이경, 이미주가 교복을 입고 놀이공원에 간 모습, 궁합을 보며 서로의 진짜 속마음을 들여다보는 모습 등이 공개됐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놀면 뭐하니?'의 출발은 '무한도전'을 연출한 김태호 PD와 유재석의 만남이었다. 김태호 PD가 지난해 1월 MBC를 퇴사하면서 박창훈 PD가 빈자리를 채웠다. 박창훈 PD는 '우리 결혼했어요', '아빠! 어디가?' 등을 연출했다. 박창훈 PD 체제로 이어져 온 '놀면 뭐하니?'는 시청률 반등 대신 폐지설에 휩싸였다. 여기에 제작진 교체, 멤버 교체 카드까지 등장했다.

대중은 억지로 만든 러브 라인을 귀신같이 알아차린다. 억지 러브 라인 밥상을 차려도 적당한 선을 지키면 말을 아낀다. 과하다면 지체 없이 의견을 쏟아낸다. 대놓고 판을 깔아준 이이경, 이미주의 러브 라인은 시대를 역행하고 있다. 과거 방송에서 미혼 출연진을 엮는 걸 흔하게 볼 수 있었지만, 지금은 시대가 변했다.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 1인 체재로 진행돼 다양한 출연진과 함께 패밀리십을 구축했다. 박창훈 PD 연출 하에 점점 '놀면 뭐하니?'의 정체성을 잃어갔다. 그 과정에서 유재석 1인 체제 부담 등도 있었다. 하지만 '놀면 뭐하니?'에서 보여줘야 할 건 출연진들의 케미스트리다. 출연진들의 케미스트리는 사라지고, 억지 러브 라인만 남은 '놀면 뭐하니?'다. 결국 시청률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뜻이다. 이경규가 '폐지'를 언급한 이 상황이 우연은 아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