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KBS 2TV '걸어서 환장 속으로'
/사진 = KBS 2TV '걸어서 환장 속으로'


KBS2 ‘걸어서 환장 속으로’ 광산 김씨 패밀리의 첫째 며느리 장정윤이 여행 도중 돌연 예비 둘째 며느리 정은진을 긴급 소환했다고 해 사건의 전말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KBS 2TV 가족 여행 버라이어티 ‘걸어서 환장 속으로’(연출 김성민 윤병일/이하 ‘걸환장’)는 김승현-장정윤 부부의 광산 김씨 패밀리는 예비 둘째 며느리와 함께 완전체 광산 김씨 패밀리로 남해 하동 가족 여행, 결혼 6년 차의 17살 연상연하 부부 미나-류필립은 황혼 재혼 5년 차의 미나 부모님 장무식-나기수와 여동생 심성미까지 처가와 함께 한 싱가포르 갓성비 가족 여행기로 안방극장에 빅 웃음을 전하고 있다.

21일 방송되는 ‘걸환장’ 18회는 완전체 광산 김씨 패밀리의 남해 하동 가족 여행 둘째 날이 그려지는 가운데 광산 김씨 패밀리의 첫째 며느리 장정윤이 “저 은진 씨랑 이야기 좀 하고 올게요”라며 예비 둘째 며느리 정은진을 소환시켜 광산 김씨 패밀리를 단체 긴장하게 만든다.

앞서 첫째 며느리 장정윤은 예비 둘째 며느리 정은진이 가족 여행에 동행하게 되자 “시부모님도 어색한데 예비 동서까지 함께해서 많이 어색해요”라며 한숨을 내쉰 바 있다. 특히 바람이 불자 자신의 스카프를 시어머니 백옥자의 목에 둘러주는 섬세함과 아무런 귀띔도 없이 2주 뒤인 시어머니 백옥자의 생일을 챙기는 세심한 예비 며느리 정은진의 행동으로 두 사람 사이에 어색한 기류가 감돌았던 상황.

이에 첫째 며느리 장정윤은 여행 내내 예비 둘째 며느리 정은진을 향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가운데 급기야 장정윤이 “군기 좀 잡고 오겠습니다”라며 정은진을 따로 부른 것. 냉기 가득한 분위기에 결국 김승현은 “어머니가 두 사람 힘들게 한 건 아니죠?”라며 안절부절못했다는 후문.

첫째 며느리 장정윤의 소환 사건의 여파는 김승현의 동생 김승환에게까지 퍼진다. 장정윤은 “도련님 좀 맞아야겠어요”라고 김승환을 질타하며 공개 저격해 광산 김씨 패밀리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과연 광산 김씨 패밀리의 첫째 며느리 장정윤이 예비 둘째 며느리 정은진을 소환한 이유는 무엇일지 21일 ‘걸환장’ 18회에서 공개된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