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일방통행 '♥썸남' 생겼다('놀토')


개그우먼 박나래가 세븐틴과 특급 케미를 뽐냈다.

박나래는 지난 29일(어제)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가정의 달’ 특집에서 뽀글머리 가발과 컬러풀한 아이셰도우 분장과 함께 대전家 둘째 딸로 변신해 오프닝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은 세븐틴 팀과 도레미 팀으로 나뉘어 팀 대항으로 진행됐다. 본격적인 게임에 앞서 박나래는 제작진이 팀과 팀 사이를 가림막으로 가리자 세븐틴 멤버들을 보지 못해 아쉬워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박나래는 첫 번째 라운드에서 1997년에 발매된 터보의 ‘온리 세븐틴’이 출제되자 반색했다. 하지만 박나래는 고난도 랩 파트와 함께 위기에 봉착, 팀 받쓰가 오픈하기 전 팀원들과 머리를 맞대고 중요 단어들을 짚거나 가사 내용을 정리하는 등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쉽게 풀리지 않는 받쓰에 박나래는 여러 힌트를 얻어 문장을 조합하는 데 성공, 고군분투 끝에 도레미 팀이 승리를 거머쥐게 됐다.

그런가 하면 박나래는 세븐틴 멤버 버논이 ‘한입 찬스’를 위해 개인기로 걸그룹 댄스를 선보이자,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하는 등 다양한 리액션으로 웃음을 선사하기도.

또한 간식이 걸린 ‘가사 네모 퀴즈’에서 임창정의 ‘늑대와 함께 춤을’을 단번에 맞힌 박나래는 무대를 휩쓰는 퍼포먼스로 토요일 저녁을 뜨겁게 달궜다.

뿐만 아니라 박나래는 세븐틴 민규가 정답을 맞힌 뒤 화려한 댄스를 뽐내자 메모지에 ‘잘생겼다’라고 적어 세븐틴 ‘찐팬’으로 등극했다.

이처럼 대체 불가한 예능감을 지닌 박나래는 ‘도레미’ 멤버는 물론 게스트 세븐틴과 환상의 케미를 선보이며 ‘케미 메이커’의 면모를 제대로 발휘했다.

재치 있는 리액션과 입담으로 존재감을 발휘하는 박나래의 tvN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3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