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김종수, 허준석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는 라디오 방송 화면 캡처
박서준, 김종수, 허준석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는 라디오 방송 화면 캡처


배우 박서준이 영화 '드림'에서 호흡을 맞춘 아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서울·경기 107.7MHz)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드림'(감독 이병헌)의 주역인 박서준, 김종수, 허준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서준은 개봉을 앞둔 '드림'에 대해 "3년 만에 세상에 나오게 된 작품이다. 이병헌 감독님 특유의 티키타카가 묻어 있는 작품이다. 홈리스 월드컵 주제로 실화를 바탕으로 각색해 휴먼도 있고 코미디도 있다. 가족, 남녀노소 할 거 없이 즐길 수 있는 영화다. 요즘 한국 영화가 많이 어려운데 극장에 꼭 찾아와달라"고 말했다.

박서준은 '드림'에서 아이유와 첫 호흡을 맞췄다. 그는 아이유가 맡은 소민 역에 대해 "월드컵 출전을 처음부터 끝까지 영상으로 담아내는 PD다. 많은 분에게 희망을 주는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에 처음 연기해봤다. 정말 원래 팬이었다. 배우로서 엄청난 연기를 하는 배우기 때문에 기대를 많이 했었다. 만났을 때도 자극을 많이 받았다. 재밌게 즐겁게 촬영했다. '드림'은 아이유 씨의 첫 영화였는데, '브로커' 영화가 먼저 세상에 나왔다. '드림'은 많이 어렵게 촬영했다. 촬영하다가 중지가 되고 해외 로케이션도 있었다. 우여곡절 끝에 나오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김종수는 "저랑 드라마 '프로듀사'를 같이 했는데 만난 신은 없었다. 워낙 연기를 섬세하게 잘한다. 분위기를 밝게 만들어줘서 행복했다"라고 힘을 보탰다.

한편 박서준, 김종수, 허준석이 출연한 '드림'은 개념 없는 전직 축구선수 홍대(박서준 역)와 열정 없는 PD 소민(아이유 역)이 집 없는 오합지졸 국대 선수들과 함께 불가능한 꿈에 도전하는 이야기로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