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net, tvN '너의 목소리가 보여10' 방송 화면
/사진=Mnet, tvN '너의 목소리가 보여10' 방송 화면


가수 김호중이 '너의 목소리가 보여 목보10'에서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다.

김호중은 12일 방송된 Mnet, tvN '너의 목소리가 보여10(이하 너목보10)'에 출연, 음치 지원자 찾기에 나섰다.

'너목보10'의 게스트로 출격한 김호중은 '빛이 나는 사람'을 라이브로 부르며 스페셜하게 등장했다. 김호중의 등장에 '너목보10' 스튜디오는 순식간에 팬클럽 아리스의 보랏빛으로 물들여져 감동을 추가했다.

김호중의 출연이 알려지면서 '너목보10'은 방청 신청부터 엄청난 경쟁률을 보였다. 이에 현장에서 격한 반응이 이어졌다. 김호중은 기대를 드러내며 듀엣곡으로 변진섭의 '너에게로 또 다시'를 꼽아 대망의 최종 무대를 기대하게 했다.

또한 김호중은 립싱크만으로 실력을 맞히는 단계에서 "귀가 정말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라며 집중력을 보였다. 김호중은 박명수를 사랑한 무용수 지원자와 찜질방 사장 최백호를 음치로 추측, 디테일한 추측에 나서 재미를 한층 배가시켰다.

음치 지원자를 한 명 찾아낸 김호중은 스튜디오를 바로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며, 남다른 여유를 보였다. 이외에도 김호중은 미스터리 싱어가 립싱크 중 콧소리를 넣은 것을 캐치해 실력을 눈치챈 것은 물론, "저에게 들켰습니다"라며 마지막까지 선택에 확신을 보였다.

미스터리 싱어 중 한 명으로 만능 MC 박슬기가 실력자로서 정체를 드러내자 김호중은 반가워하는 한편, 듀엣 무대를 통해 실력자 찾기에 성공해내며 기쁨의 무대로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