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제공=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신상출시 편스토랑’ 13남매 대가족 K장녀 남보라가 출격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새로운 편셰프가 첫 등장한다. 그 주인공은 바로 13남매 장녀이자 17년 차 배우 남보라이다. 남보라는 대가족 K장녀로서 어린 시절부터 닦아온 남다른 요리 실력과 특별한 가족 사랑을 공개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MC 붐은 “13남매 장녀이다. 집에서 자연스럽게 요리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초등학생 때 시작해서 지금 요리 인생 25년 차다”라고 남보라를 소개했다. 이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남보라의 실력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남보라의 일상과 요리 실력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잠에서 깬 남보라는 눈부신 민낯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흐트러진 머리, 화장기 없는 자신의 얼굴을 본 남보라는 “야생의 모습이네요”라며 웃음을 터트렸지만 ‘편스토랑’ 식구들은 “10대 시절과 똑같다”라고 감탄했다.

남보라의 집도 처음으로 공개됐다. 알고 보니 최근에 이사한 집이라고. 남보라는 “첫째 오빠, 나, 셋째 동생 이렇게 셋이 독립해 함께 살고 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제 방을 가져봤다”며 뿌듯함을 내비쳤다. 본가에서 독립했지만 남보라의 아침 일상은 여전히 가족들과의 연락으로 시작됐다고 한다. 아침부터 가족들과 메시지를 주고받느라 바쁜 남보라는 “가족들의 단톡방만 3개다. 같이 사는 형제들 방, 자매들끼리 있는 방, 전체 가족방 3개에 개인 톡방까지 하면 하루 종일 톡방의 알림이 쉬지 않는다”라며 수다로 가득한 단란한 가족 단톡방들을 자랑했다.

가족들과 대화로 하루를 연 뒤 남보라는 주방으로 향했다. 쉬는 날이라 날을 잡고 반찬을 만들어 동생들까지 나눠 주기로 한 것. 단 반찬이 결코 평범하지 않았다고 한다. 스페셜MC 한해가 “대용량의 운명을 타고난 분”이라고 놀랐을 정도로 가족들을 위해 대용량의 요리를 척척 해내는 남보라의 실력은 감탄을 자아냈다.

대가족의 끈끈한 사랑과 노련한 요리 실력이 눈길을 사로잡는 13남매 K장녀 남보라의 편셰프 도전기는 오는 7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