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사진=MBC)


영화 ‘신세계’가 낳은 최고의 아웃풋 배우 박성웅이 ‘라디오스타’에 첫 출격한다.


오는 22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박성웅, 박성광, 서동원, 허경환이 출연하는 ‘재미! 살려는 드릴게~’ 특집으로 꾸며진다.


‘라스’를 처음 찾은 박성웅은 ‘웅남이’ 연출을 맡은 감독 박성광과 환상의 케미를 자랑하며 예능감을 뽐낸다. 이어 ‘웅남이’를 촬영하다가 박성광 때문에 물 먹은 사연을 털어놓는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박성웅은 올해 개봉 10주년을 맞이한 대표작 ‘신세계’의 비하인드를 대방출한다. 그는 최민식과의 아찔했던 첫 대면을 회상하며, 최민식이 준비한 시험대에 올라 진땀을 뺀 비화를 공개한다. 이후 최민식과의 첫 촬영에서 통쾌한 복수에 성공했다고.

남자 배우들과의 찐 케미를 자랑하며 ‘브로맨스 맛집’으로 통하는 박성웅은 동료 배우 정경호를 향한 찐 사랑을 고백한다. 그는 자신의 휴대전화에 정경호를 ‘○○○’라고 저장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낸다.


또 박성웅은 ‘미스터트롯 2’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김용필과의 브로맨스를 공개한다. 그는 김용필의 이야기를 털어놓던 중 눈물까지 흘렸다고 해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좋은 일 해도 무서운 연예인 1위’ 박성웅은 마동석의 뒤를 잇는 ‘이 분야’의 미친 존재감 사진이 있다고 전한다. 심지어 박성웅의 아내 신은정도 깜놀했다고 밝혀 사진의 정체를 향한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하지만 박성웅은 알고 보면 법대 출신으로 반전 이력을 공개한다. 더불어 논란의 중심에 선 시선 강탈 대학 졸업 사진을 해명하며 “이렇게 유명해질 줄 몰랐다”라고 밝혀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박성웅은 ‘이 사람’ 때문에 배우가 됐다며 법대를 다니다 연기자로 전향하게 된 계기를 밝힌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오는 22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