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지컬 100' 장호기 PD./사진제공=넷플릭스
'피지컬 100' 장호기 PD./사진제공=넷플릭스


장호기 PD가 정해민에게 재경기를 해달라고 압박했다는 것에 대해 해명했다.

9일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넷플릭스 예능 '피지컬: 100' 결승전 이슈 관련 긴급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영기 책임 프로듀서와 장호기 PD가 참석했다.

장호기 PD는 "첫 번째 경기 중단 후에 두 번째 경기에서도 정해민 측은 '내가 앞서 끝났다, 그런데 제작진이 재경기를 요구했다. 이제 정말 끝났다 싶을 때 제작진이 경기를 중단한다고 했다. 일단 경기를 끝내려고 계속 당겼는데 제작진이 경기를 중단하라고 소리쳤다'고 했는데, 이런 주장 역시 사실과 다르다. 경기 재개 직후 26초만에 당시 우진용 측 줄타래가 외부로 흘러나오면서 줄과 줄이 꼬이는 상황이 발생했다. 상황 발생과 동시에 상황을 인지했고, 돌발 사고로 판단하여 중단을 즉각 요청했고, 우진용도 줄꼬임 사태를 인지했다. 정해민에게는 상황을 전달하기 위해 긴급히 호각을 불렀다"고 설명했다.

재개된 경기 영상에서 얼마 지나지 않아 우진용의 줄이 당겨지지 않았다. 도르레 거치캠 영상을 보니 얼마 지나지 않아 매듭이 지어져 움직이지 않게 됐다.

장호기 PD는 "최종결승은 장기전 게임이었다. 두 출연자를 포하하여 모든 출연자에게 길이를 공지하지 않았고, 남은 줄이 얼마나 되는지 외부에서 파악할 수 없게 설계했다. 현장에 그 누구도 현장의 승부를 장담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이 당시 경기 중반부였다. 정해민 선수가 3배 이상 앞섰다는 주장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제작진이 재경기를 해달라고 압박하고, 수십분 동안 매달렸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대화를 통해 재개 방식을 논의했고, 대형 소음 사고로 이전 촬영분을 사용할 수 없게 됐다는 말씀을 드렸다. 합의에 따른 방식을 따르겠다고 말씀드렸다. 두 출연자와 소통했던 제작진은 총 3인이었으며 정해민 선수에게 재경기를 강요한 것이 아니라 두 선수가 합의하는 재개 방식에 대해 의견을 드렸다. 이후 상호 합의하여 격차를 반영해 당일 재개에 합의했다. 이로 인한 결과에 대해서는 인정하기로도 합의했다. 본 협의 과정은 마이크를 통해 녹음됐다. 이후 결과에 대한 이의제기 또한 없었다. 출연자들의 소감 인터뷰 및 기념 사진 등을 끝으로 공식 녹화는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게임이 중단된 이후 본 경기가 시작되기 전에 정해민 측 줄타래를 조작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하기 위해 본 경기 영상을 공개했다. 장호기 PD는 "줄타래 장치 자체가 두루말이 휴지처럼 단순한 구조라 난이도를 높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