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모범택시2'
사진제공=SBS '모범택시2'


'모범택시2' 이제훈이 표예진과 '림여사' 심소영을 둘러싼 깨알 러브라인에 대해 속마음을 밝혔다.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2’가 최고 시청률 19.7%(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돌파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시즌1에서 탄탄하게 쌓아 올린 세계관을 기반으로 시즌2에서는 다채로운 장르의 변주를 꾀하며 버라이어티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것. '모범택시2'는 지난 5화 방송에서 김도기(이제훈 분)와 안고은(표예진 분)의 '신혼부부 부캐'를 출격시키며 마치 로코를 보는 듯한 즐거움까지 전한 바 있다. 이에 '모범택시2'의 깨알 같은 러브라인에 그 어느 때보다 관심이 높은 상황 속에서 김도기 역의 이제훈이 1-4화 코멘터리 영상을 통해 김도기의 러브라인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공개된 '모범택시2' 1-4화 코멘터리 영상에서는 '무지개 5인방' 이제훈, 김의성(장성철 역), 표예진, 장혁진(최경구 역), 배유람(박진언 역)이 모두 모여 명 장면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이중 첫 화 오프닝 시퀀스로 장안의 화제를 모았던 '근육도기'의 탄생에 대해 이제훈은 "몸을 만들기 위해 소고기를 많이 먹었다"는 깨알 비화를 꺼내놨다. 해외 불법 도박사이트 조직에게 납치돼 거꾸로 매달린 채 물고문을 당했던 2화 장면에 대해서는 "거꾸로 매달려 본 건 처음이었다. 그때는 몸이 잘 단련돼 있었는데 복근이 잡아줘서 피는 거꾸로 솟았지만 힘들지는 않았다. 지금 매달리라고 하면 아마 울면서 내려 달라고 애원할 거다"라고 털어놓아 웃음을 더했다.

이제훈은 2화 최고의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시즌1 최강 부캐 왕따오지의 재등장'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아련한 눈빛으로 "림여사 보고있나?"를 외치며 손가락 하트를 보내는 등 깨알같이 '왕따오지'를 소환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도 잠시 이제훈은 극중 김도기와 러브라인을 형성하고 있는 두 여인 '림여사'와 '안고은'을 두고 "왕따오지는 림여사이지만 김도기는 고은이죠"라며 러브라인 논란(?)을 깔끔하게 종식시켜 훈훈한 미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무지개 5인방'은 훈훈한 팀 분위기를 유추할 수 있는 에피소드들로 눈길을 끌었다. 표예진은 4화에서 노인 전문 사기꾼을 속이기 위해 효도 공연 알바 가수, 일명 '고은싱어'로 변신했던 것을 회상하며 "촬영 당시 굉장히 부끄러웠는데 주임님들이 앞에서 같이 춤을 춰주니까 긴장이 많이 풀렸다"라고 고마워했다. 이에 배유람은 "우리가 재롱을 엄청 떨었지"라고 거들었다.

‘모범택시2’는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 3월 10일은 ‘2023 WBC 한국 대 일본’ 경기 중계로 인해 결방되며 11일 밤 10시에 6화가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