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오아시스' 방송 화면.
사진=KBS '오아시스' 방송 화면.


장동윤이 살인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수감됐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오아시스'에서는 이두학(장동윤 분)이 설인아와 첫 데이트를 하고 살인치사죄로 교도소에 들어가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철웅(추영우 분)는 자신 뿐만 아니라 오정신(설인아 분)까지 때린 기영탁(장영준 분)에 분노했고, 우발적으로 돌로 내리쳐 죽였다. 이두학은 이것을 본 목격자였다.

그러나 최철웅은 이두학에게 "이번 일만 해주면 형 인생 책임질게. 목숨 걸고 성공해서 내 인생 형한테 다 줄게. 나 한 번만 살려줘"라며 대신 누명을 써줄 것을 부탁했지만, 이두학은 거절했다.

그러나 최철웅 집안의 큰 은혜를 입고 있던 이두학의 아버지는 자신의 앞에서 무릎을 꿇고 비는 최철웅과 그의 어머니를 보며 포효했고, 결국 자신의 아들을 설득해 대신 죄를 뒤짚어 씌우게 했다.

이두학이 수갑을 찬 채 체포되자 그의 어머니와 오정신은 눈물을 흘리며 경찰차를 따라 나섰다. 이두학의 아버지는 최철웅의 집안이 기울자 변호사 선임비도 받지 않고 국선 변호사를 내세워 제대로 된 항변도 못하게 했다.
사진=KBS '오아시스' 방송 화면.
사진=KBS '오아시스' 방송 화면.
결국 이두학은 살인죄로 교도소에 수감됐고, 교도소에서 우연히 마주한 기영탁의 형은 이두학의 배를 칫솔 칼로 찌르며 동생의 죽음에 대해 복수했다.

몇 년 후, 교도소에서 나온 이두학은 최철웅을 찾아갔다. 이두학은 최철웅에게 "이제 입장 바뀐 거 모르냐. 그때는 우리 아버지가 너네 집에 빚이 있었고 지금은 네가 나한테 빚이 있지. 그러니까 이제 네가 내 따까리 좀 해야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데모하는 거 당장 그만두고 사시 준비해. 마음만 먹으면 패스할 수 있잖아. 검사해라"라고 말했다.

최철웅은 이두학에게 "정신이도 만났어. 많이 힘든가봐. 학교도 휴학하고 소문엔 서울사는 고모가 극장 뺏으려고 하는 모양이야"라고 오정신의 근황을 전했다. 이두학은 오정신이 운영하는 극장을 찾았지만, 멀리서 그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