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ENA '오은영 게임'
사진제공=ENA '오은영 게임'


ENA ‘오은영 게임’에서 모든 육아인들이 알고 싶어했던 그 비법, ‘꼼수 놀이’가 공개된다.

오는 7일 방송될 ‘오은영 게임’의 예고편에서 오은영 박사는 “오늘은 육아 치팅데이다. 부모님들의 몸은 편안하고, 아이들은 매우 재밌고 즐거운 꼼수 놀이를 대방출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패널들이 직접 준비해온 ‘꼼수 놀이’들을 공유하기 시작했다. 아빠들 문희준, 인교진, 정준호는 ‘효드림 챌린지’, ‘강호동 놀이’, ‘아트박스’ 등 다양한 놀이를 소개했다. 아빠들의 체력을 지켜주는 꼼수 놀이의 정체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아이들과 함께하는 놀이 현장도 예고됐다. 인교진은 끈만 잡고 서 있었을 뿐인데, 딸 소은이는 숨을 가쁘게 쉬며 지쳤다. 소이현은 “아이들 체력 빼는데 좋다”라며 감탄했다. 안재욱도 편안하게 앉아 “띵동” 한 마디만 외치고 있었고, 딸 수현이만 바쁘게 이리저리 왔다갔다 하는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정준호는 딸 유담이를 박스에 가둬버려, 오은영 박사도 예상 못 한 꼼수들의 향연에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그러나 신동엽은 “꼼수 놀이에서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은 ‘아빠도 해 봐’라는 말이다”라며 주의사항을 더했다. 신동엽의 예고대로 아이들은 “아빠는 이걸로 해”라며 반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과연 아빠들의 꼼수 놀이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지 기대를 모은다.

이날 방송에선 우리가 알고 있는 꼼수 놀이를 넘어 진정한 ‘꼼수 놀이 끝판왕’도 공개될 예정이다. 놀이의 정체는 오는 7일 저녁 8시 30분 ‘오은영 게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