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화면 캡처


박하나가 강지섭의 도움으로 위기 벗어나 어워즈 결선에 참가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는 욕심에 눈이 먼 강백산(손창민 분)이 결국 자신의 아들 강태풍(강지섭 분)을 죽음의 위기로 몰아넣었다.

백산은 윤산들(박윤재 분)에게 자신의 회사와 함께 어워즈 결선에 오른 은서연(박하나 분)에게서 천산화를 빼내오라고 지시하는 한편 오비서(김영훈 분)에게는 산들을 감시하도록 했다. 그런 백산의 행동을 예측한 산들은 서연을 미행하는 척하면서 오비서를 따돌린 뒤 서연에게 백산의 의도를 알렸고 불안해진 서연은 천산화 최종 제품을 서윤희(지수원 분)에게 맡겼다.

백산을 찾은 산들은 서연측 보안이 강화되어 천산화를 손에 넣는 것에 실패했다 보고했고 산들 앞에서는 포기하는 척했던 백산은 오비서를 불러 서연을 죽여서라도 어워즈 참석을 막으라고 했다.

평소와 다른 백산의 태도에 의문을 품은 산들은 이를 강태풍(강지섭 분)에게 알렸고 불길함을 느낀 태풍은 회장실에 몰래 설치한 카메라에 녹화된 영상을 통해 백산의 지시를 파악했다.

태풍은 서둘러 서연에게 전화를 했지만 서연은 이를 모른 채 제품 생산 공장을 찾았다가 백산이 판 함정에 빠져 유독 가스에 질식될 위험에 처했다. 그 순간 태풍이 나타나 서연을 구했지만 문이 닫혔고 실내에 비치된 하나뿐인 산소 마스크를 찾아낸 태풍은 서연에게 씌어 준 후 애틋한 사랑을 고백하면서 의식을 잃어갔다.

태풍의 생사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어워즈 결선이 열렸고 태풍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모르는 백산은 비어 있는 서연의 자리를 보며 자신의 회사가 세계 최고가 될 것이라는 확신에 만면에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행사 시작 직전 서연이 등장하자 백산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고 서연은 그런 백산을 노려봤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