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성인 연기' 윤찬영 "대학교 다니면서 읽은 대본, 도전 정신 생겨"('딜리버리맨')


윤찬영이 첫 성인 연기 소감을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디큐브시티에서 지니 TV 오리지널 ‘딜리버리맨’ 제작발표회가 열려 강솔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윤찬영, 방민아, 김민석이 자리에 참석했다.

윤찬영은 "대본을 정말 재밌게 읽었다. 소설 읽듯 잘 넘어갔던 것 같다. 대학교를 다니면서 대본을 읽고 준비하고 있었는데 이번 드라마가 저의 첫 성인 연기 도전이라서 그런 부분에서 도전 정신도 많이 일으켰다. 열심히 해보자, 많은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임했다"고 전했다.

윤찬영은 돈만 주면 어디든 가는 택시 기사 서영민 역을 맡는다.

‘딜리버리맨’은 생계형 택시기사 서영민(윤찬영 분)과 기억상실 영혼 강지현(방민아 분)이 펼치는 저 세상 하이텐션 수사극이다. 오는 3월 1일 공개.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