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사진제공=MBC
'전참시' /사진제공=MBC


멜로망스 김민석이 남다른 먹성을 자랑한다.

25일 방송되는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36회에서는 김민석의 브레이크 없는 먹부림이 웃음을 유발한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석은 친동생이자 배우인 김우석과 남다른 형제애를 과시하며 훈훈함을 드러낸다. 고기 집에서 만난 김민석과 김우석은 서로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고, 유쾌한 티키타카 입담으로 찐친다운 케미를 뽐낸다.

주문한 음식이 나오자마자 덥석 상추를 여러 겹 집어든 김민석에게 김우석은 “형 천천히. 진정해”라고 만류하는 등 이색 먹방을 기대케 한다.

김민석, 김우석 형제와 매니저의 고기 먹방이 이어진 가운데, 김민석은 무아지경 쌈 먹방 퍼레이드를 펼치며 마치 숲 하나를 통째로 삼키는 듯한 모습이 상추 벌목꾼을 방불케 해 참견인들을 놀라게 만든다고

입맛을 돋우는 김민석의 먹부림은 쉽게 그칠 줄 모르고, 연신 이어지는 추가 주문에 급기야 김우석과 매니저가 말리는 상황까지 발생했다는데.

김민석이 대식가일 수밖에 없는 먹력의 역사가 담긴 유쾌했던 외가 식구들과의 만남까지 공개된다.

먹생먹사 인생을 살고있는 김민석의 이야기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