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스틸. / 사진제공=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스틸. / 사진제공=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펜싱 국가대표 김준호가 아들 은우를 위해 전속 셰프 ‘호든램지’로 변신한다.

24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67는 ‘고맙고 사랑스럽고 그래’ 편으로 꾸며진다. 김준호는 아들 은우를 위해 메인 셰프로 변신하며 오직 은우만을 위한 맞춤형 코스요리를 대령한다. 과일 껍질 깎는 법도 모르던 초보 아빠에서 셰프까지 된 열혈 아빠 김준호의 모습이 기대된다.

이날 김준호는 조리복을 입고 만반의 준비를 한 채 은우를 위한 홈스토랑을 개업한다. 김준호는 “아빠가 진짜 레스토랑에 온 것처럼 스페셜로 해줄게”라며 식탁보부터 촛대와 꽃병 등 소품을 차곡차곡 놓으며 집 안을 금세 레스토랑 분위기로 탈바꿈한다. 김준호는 “손님 성함이 어떻게 되세요?”라며 웨이터 역할까지 자처, 셰프와 웨이터 그리고 육아까지 1인 3역으로 열혈 육아에 시동을 건다.

김준호는 은우에게 ‘단호박 수프-손칼국수-과일 3종-맨손 착즙 과일 주스’ 코스 요리를 선사하며 ‘호든램지’ 클래스를 뽐낸다. 김준호는 ‘단호박 수프’ 애피타이저를 시작으로 메인 요리인 칼국수를 만들기 위해 직접 밀가루로 반죽을 하며 거실 한복판 수타쇼를 벌였다. 특히 김준호는 커다란 오렌지를 기구도 없이 맨손으로 착즙하며 펜싱으로 다져진 국가대표 전완근으로 탄생시킨 리얼 100% 오렌지 주스를 선사, 마지막 코스까지 대령했다.

아빠 김준호의 홈스토랑에 VVIP 특급 손님이 된 '먹깨비' 은우는 반짝 반짝한 눈으로 연신 호출벨을 누르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은우는 숟가락에 묻은 수프까지 남김없이 냠냠 먹는가 하면 고사리 손으로 음식을 쉼없이 집어먹으며 '호든램지'표 코스 요리를 20분 만에 남김없이 싹쓸이했다.

은우와 어색한 사이였던 초보아빠에서 미슐랭 3스타급 자신감으로 코스 요리를 선사하는 펜싱 국가대표 김준호의 변신은 오늘 밤 ‘슈돌’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