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뷔 "내가 왜 요리를? 잊지못할 경험 선사한 나영석 PD 덕분"('서진이네')


방탄소년단 뷔가 나영석 PD에 고마움을 전했다.

22일 오전 tvN 새 예능프로그램 ‘서진이네’ 온라인 스트리밍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출연진 스케줄상 사전 녹화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나영석 PD,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 최우식, 김태형(방탄소년단 뷔)가 참석했다.

뷔는 "정말 많은 기대를 하고 촬영을 기대했던 것 같다. 그리고 현장에 가서 제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할 경험을 나영석 PD님이 저에게 경험을 시켜주셔서 잊지 못할 추억을 하나 만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서빙을 기대하고 갔는데 요리를 시켜서 깜짝 놀랐다. 방탄소년단 멤버들 안에서도 요리가 최하인데 ‘나에게 왜지?’라는 생각을 했다. 배우다보니 ‘요리가 재밌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던 것 같다. 정말 힘들었다”고 반전 결말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진이네'는 '윤식당'을 잇는 새로운 프랜차이즈 식당으로, '윤식당'에서 이사로 활약했던 배우 이서진이 사장으로 승진해 멕시코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사장 이서진을 필두로 이사 정유미, 부장 박서준, 인턴 최우식, 방탄소년단 뷔가 뭉쳐 종업원 '어벤져스'를 구축하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