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사진제공=tvN
'유퀴즈' /사진제공=tvN


15년간 바벨과 고독한 싸움을 펼치며 수많은 기록을 써 내려간 한국 역도의 전설 장미란이 은퇴 후 10년 만에 첫 예능으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유 퀴즈 온 더 블럭’ 182회 '천재와 싸워 이기는 법'에서는 장미란의 역도 시작기부터 선수 시절 이야기를 거쳐 은퇴 후 삶까지 역도와 그녀의 인생 이야기를 공개한다.

장미란은 은퇴 후 자연스럽게 근육량이 빠졌다며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해 유재석, 조세호 두 자기님들을 놀라게 만든다. 이어 중학교 시절, 역도를 시작한 지 열흘 만에 도 대회에서 우승하고, 6개월 만에 전국 3위에 랭크된 후 우승을 놓치지 않았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여기에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은메달을 시작으로 2012년 마지막 런던 올림픽까지 삶의 여정을 들려주며 감동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한다. 타고난 역량은 물론이고 선수 시절 하루에 최대 5만 kg까지 역도를 들었을 정도로 성실하고, 하루하루에 감사했다는 그녀의 선수 시절 이야기가 눈길을 끌 예정이다.

배우 권상우와의 특별한 인연도 공개된다. 첫 올림픽 때 우연이 겹쳐 시작된 인연이 선수 생활 동안 꾸준히 이어지게 되었다는 두 사람의 비하인드가 소개되는 것. 이 밖에도 많은 사람이 가장 궁금해한다는 '3대 몇 kg이 가능한가요?'에 대한 답변도 공개해 이목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녹화 현장에서는 역도 레전드 장미란이 알려주는 데드리프트 1대 1 강습까지 펼쳐지며 유쾌한 시간이 이어졌다는 후문.

은퇴 후 후배 양성을 위해 교수와 재단 운영으로 또 다른 삶을 살면서 "인생과 역도가 무게를 견디면서 사는게 닮았다"고 선수 시절을 소회하는 영원한 레전드 장미란의 역도와 인생 이야기는 이날 오후 8시 40분 방송되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