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손은서. / 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배우 손은서. / 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손은서가 '카지노'의 베드신이 캐릭터에 설득력을 부여했다고 강조했다.

최근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디즈니플러스 시리즈 '카지노'와 SBS '법쩐'에 출연한 배우 손은서를 만났다.

'카지노'는 '카지노의 전설'이 된 차무식(최민식 분)의 일대기를 그리는 작품. 손은서는 호텔리어 김소정으로 분했다. '카지노'는 지난 1월 25일 시즌1이 마무리됐으며, 오는 2월 15일부터 시즌2가 시작된다.

'법쩐'은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이선균 분)과 '법률 기술자' 준경(박준경 분)의 통쾌한 복수극. 지난 11일 종영했다. 손은서는 '명동 사채왕'이라 불리는 명회장(김홍파 분)의 딸이자 특수부 부장검사 출신 황기석(박훈 분)의 아내 명세희를 연기했다.

명세희는 명예욕이, 김소정은 물욕이 강한 인물이다.

'카지노'에서 김소정은 겉으로는 밝고 구김살 없어 보이지만, 사기 전과가 있고 아픈 어머니를 혼자 부양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있다. 자신을 좋아하는 양정팔에게 부탁해 더 좋은 호텔로 근무지를 옮기고, 양정팔의 동료이자 친구인 필립(이해우 분)과 카지노 손님의 상금을 갈취하는 계획을 세운다. 정팔과도 필립과도 잠자리를 가진다. 정팔과 베드신은 직접적으로 묘사되지 않고 유쾌하게, 필립과는 적나라하고 에로틱하게 그려진다.

손은서는 "동휘와는 가볍고 코믹하게 그려진다. 소정을 좋아하는 정팔의 감정이 전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필립과는 소정의 캐릭터를 한번에 보여줄 수 있는 신이었다고 생각한다. 베드신이 있는 걸 보고 걱정, 고민을 하기도 했지만, 이 장면이 김소정을 대변한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카지노' 전체의 맥락에서 보면 김소정의 욕망을 보여주는 함축적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 말로만 소정이 이 사람도 저 사람도 꼬시고, 이런 게 아니라 그걸 한번에 딱 드러내주는 장면이었다. 누구든 이용하고 누구든 배신할 수 있는 김소정, 그걸 보여줄 수 있는 장면이다"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