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남친과 동거 중' 배수진, 이별 생각하며 아들 걱정 ('결혼 말고 동거')


배수진이 동거 중인 남자친구와의 이별을 상상하며 아들을 걱정했다.

오는 6일 방송되는 채널A '결혼 말고 동거'에서는 이별 위기를 딛고 동거를 시작한 정세미&최준석 커플의 두 번째 위기가 공개된다.
'前남친과 동거 중' 배수진, 이별 생각하며 아들 걱정 ('결혼 말고 동거')
침대에 누워있는 최준석에게 정세미는 “정신을 어디다 빼놓고 있는 거야, 짜증 나게”라며 날을 세웠고, 이어 “아침에 내가 너 술 먹고 뻗어 있는 거 봐야 해?”라며 쏘아붙였다. 이에 최준석은 “왜 이렇게 화가 많아”라며 당황했다. 끝없는 대치 끝에 두 사람 사이에는 정적만이 흘렀고, 결국 정세미는 대화를 거부하며 자리를 피했다. 동거 2주차로 한창 함께하는 행복에 빠져 있어야 할 두 사람이 어쩌다 또 한 번의 위기와 마주했는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前남친과 동거 중' 배수진, 이별 생각하며 아들 걱정 ('결혼 말고 동거')
이어 ‘3인 동거’로 행복이 넘치는 배수진&배성욱 커플이 가진 큰 현실의 벽 공개도 예고됐다. 배수진은 아들, 그리고 이혼 후 재회한 첫사랑 배성욱과 웃음이 넘치는 행복한 동거 생활을 하고 있었고, 배수진의 아들도 배성욱을 “아빠”라고 부르며 따랐다. 그러나 배수진은 “아들이 아빠로 받아들이고 있는데, 또 우리가 안 좋게 되면…”이라며 행복 속 고민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배성욱도 “또 혼란…진짜 모르겠다”라며 곤란한 표정을 지었다. 서로 사랑하지만, 둘만 생각할 수만은 없는 배수진&배성욱 커플의 속마음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前남친과 동거 중' 배수진, 이별 생각하며 아들 걱정 ('결혼 말고 동거')
지난 회에서 예비 시부모님과의 만남을 암시했던 안주연이 “안 좋았던 일이 있고 나서 만나뵙게 되는 거라 어떤 말씀을 하실지도 모르겠고 긴장이 많이 된다”라며 초조해하는 모습도 공개됐다. 안주연&김한균 커플은 결혼식을 준비하다 김한균의 부모님과 안주연의 사이가 틀어지며 파혼한 바 있다. 비록 파혼했지만 헤어질 수 없었던 둘은 유일한 선택인 동거의 길로 들어섰다. 파혼 후 시부모님과의 첫 대면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주목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