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머리카락 한웅큼씩 빠지는 장도연, 대표 탈모인들 위로할까('모내기클럽')


국내 최초로 탈모 예능이 탄생했다.

4일 오전 MBN, LG헬로비전 새 예능 프로그램 '모내기클럽'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중계됐다. 이 자리에는 김광규, 박명수, 장도연과 연출을 맡은 김성 CP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모내기클럽'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각계 탈모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모(毛)내기 지원금'을 두고 벌이는 유쾌한 대결 버라이어티다. 방송에서는 탈모 인구 천만이 공감하는 본격 탈모 토크부터, 각종 팩트 체크와 효과적인 탈모 예방·관리법, 꿀팁 전수까지 전격 공개하며 탈모인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여기에 모발이식을 걸고 벌이는 치열한 사연 대결과 퀴즈 배틀도 펼쳐진다.

이날 '모내기클럽' 연출을 맡은 김성 PD는 "천만 탈모인을 위로하고 공감을 드리고 싶어 기획을 했다"며 "탈모 토크가 슬프기도 재밌기도 할 텐데 숨기고 싶은 어려운 주제 아니냐. 속시원히 이야기하고 풀자는 취지다"라고 밝혔다.
[종합] 머리카락 한웅큼씩 빠지는 장도연, 대표 탈모인들 위로할까('모내기클럽')
탈모로 잘 알려진 박명수는 탈모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에 대해 "저는 탈모로 고민도 많이 했고, 지금도 400모씩 빠지니까 스트레스를 받았고, 별의 별 짓도 다 해봤다"라며 "그래도 탈모로 20~30년 고생하지만 흑채로 여기저기 엮으면 버틸만 하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 취지가 좋고, 한 올이라도 안 빠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며 "그리고 정확한 데이터를 통해서 같이 고민을 해결해보겠다는 의미에서 저랑 잘 맞지 않겠나"라고 했다.
[종합] 머리카락 한웅큼씩 빠지는 장도연, 대표 탈모인들 위로할까('모내기클럽')
장도연은 "저도 탈모에 대한 고민이 아예 없는 건 아니다. 예비 탈모인으로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았다. 한웅큼 빠질 때마다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머리가 빠지고 안 빠지고가 아니라 예방도 할 수 있지 않겠나. 머리가 빠지고 탈모가 되는 걸 속도도 줄이고 예방할 수 있어서 취지가 정말 좋다고 봤다"라고 강조했다.
[종합] 머리카락 한웅큼씩 빠지는 장도연, 대표 탈모인들 위로할까('모내기클럽')
김광규는 "나도 탈모인이 1천만이나 된다는 말에 크게 놀랐다"며 "다만 내가 국내 대표 탈모인은 아니다. 사실 실제로 보면 내가 머리숱이 많은데, 카메라로 잡으면 없어보이는 편이다. 오히려 박명수가 실제로 보면 머리가 없는데 카메라에서는 머리숱이 있어보인다"고 강조했고, 박명수는 "흑채를 뿌려서 그렇다"고 답했다.

박명수는 "탈모는 노화다. 전 인류적인 문제고 과학적으로 해결이 안 된다"며 탈모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고, 김광규는 "탈모는 유전이라고 생각한다. 모발에 영양이 가야 한다고 해서 두피에 피가 쏠리도록 물구나무를 선 뒤 두피 마사지도 한다"며 각자 탈모를 대하는 다른 방식을 이야기해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모내기클럽’은 4일 오후 9시 20분 MBN에서 첫 방송된다. LG헬로비전에서는 5일 오전 7시 30분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