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父 돌아가신 지 15년, 갈수록 모습 희미해져" ('인생84')


기안84가 설날을 맞아 아버지 산소를 찾았다.

최근 기안84의 유튜브 채널 ‘인생 84’에는 ‘설날 VLOG’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설 연휴 기안84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기안84는 "원래 여주에 있는 큰 집에 내려가서 차례상에 밥도 먹고 사촌들 만나는 걸 찍고 싶었는데 사정이 생겨서 올해는 제사를 안 지낸다고 한다"며 "그래서 오늘은 아버지 산소만 갈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오랜 만에 운전을 하는 기안84. 그는 "아버지 추모 공원이 있는 길을 가면 젊었을 적 감수성이 많이 올라온다"며 "흥행에 참패한 일본 영화 감성"의 영상들을 다양하게 찍었다.

추모 공원에 도착한 기안84. 그는 조화와 정종, 마른 안주를 사서 묘로 향하며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가 15년 가까이 되 간다. 올 때마다 아버지는 15년 전 그대로고, 나는 이제 점점 아버지 나이를 닮아가는 게 기분이 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나 할머니가 절 길러줬는데 갈수록 아버지의 모습이 희미해지는 게 어쩔 수 없더라. 시간이 야속하다"며 절을 올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