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태 "악역 종합백과사전 쓰겠다는 각오"('미끼' )


허성태가 '미끼'를 통해 또 다른 악역을 선보인 소감을 밝혔다.

25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미끼'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홍선 감독과 배우 장근석, 허성태, 이엘리야가 참석했다.

장근석은 강력계 형사 구도한 역을 맡았다. 허성태는 최악의 사기 범죄자 노상천으로 분했다. 이엘리야는 '노상천 사기 사건'의 피해자 가족이자 기자인 천나연을 연기했다.

허성태는 “감독님, 분장 감독님이 시간의 차이에 따라 노상천의 분장과 착장에 차이를 뒀다.굳이 내가 ‘이렇게 해야지’ 생각하지 않아도 그 착장과 분장을 하면 자연스럽게 나오더라. 분장과 의상의 힘이라는 걸 이번 작업을 통해 느꼈다”고 말했다.

허성태는 “따로 참고한 작품은 없었다. 악역을 많이 해왔는데, 이 대본을 읽고 감독님을 처음 만난 자리에서 제가 ‘악역의 종합백과사전을 쓰고 싶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힘을 준 부분도 있고 뺀 부분도 있다. 노상천이라는 인물의 연대기적인 구성이기도 하다. 극 중 캐릭터가 오랜 시간을 지내온 것을 제가 표현할 수 있을까, 도전정신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미끼'는 유사 이래 최대 사기 사건의 범인이 사망한 지 8년 후, 그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이를 둘러싼 비밀을 추적하는 범죄 스릴러. 오는 27일부터 쿠팡플레이를 통해 매주 금요일 2회씩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