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5년 만에 작품 '미끼', '살아있구나' 느꼈다"


장근석이 5년 만에 신작 '미끼'로 컴백하는 소감을 밝혔다.

25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미끼'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홍선 감독과 배우 장근석, 허성태, 이엘리야가 참석했다.

장근석은 강력계 형사 구도한 역을 맡았다. 허성태는 최악의 사기 범죄자 노상천으로 분했다. 이엘리야는 '노상천 사기 사건'의 피해자 가족이자 기자인 천나연을 연기했다.

장근석은 “오랜만에 컴백이라 어떤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 고민했다. 지금까지 제가 가진 뻔한 모습을 탈피해보는 게 좋지 않을까 했다. 수염도 기르고 거친 남자를 표현해보려고 절제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또한 “억지로 내 모습을 탈피하면 어색함이 있을 거라고 생각해서 프러덕션 단계에서도 어떻게 하면 자연스럽게 만들 수 있을가 고민했다. 배우 입장에서 좀 더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나를 부서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한동안 공백기를 가졌던 장근석은 “군 복무까지 합치면 5년이 훌쩍 갔다. 그 시간의 기다림이 헛되지 않고 제가 소중하게 품었던 대본이 ‘미끼’다. 5년 동안 충전도 했다. 제가 활동하면서 한 번도 쉰 적이 없었는데, 살고 싶던 삶을 살았던 것 같다. 중간에 대본도 많이 보고 배우고 싶은 것도 배웠다. 그렇게 지나다가 5년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 잘 만들어보려고 했다. ‘내가 살아있구나’ 느꼈다”고 전했다.

장근석은 “과거 제가 ‘이태원 살인사건’이라는 영화를 했을 때 ‘저 친구가 저런 연기를 할 줄도 아네’ 같은 말을 들었던 것처럼 카타르시스도 느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뻔한 장근석을 부서뜨리고 새로운 나를 뽑아보고 싶었단 욕심, 그게 5년이라는 기다림, 인고의 시간을 보내왔던 목표였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미끼'는 유사 이래 최대 사기 사건의 범인이 사망한 지 8년 후, 그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이를 둘러싼 비밀을 추적하는 범죄 스릴러. 오는 27일부터 쿠팡플레이를 통해 매주 금요일 2회씩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