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에 출연한 배우 김현주. / 사진제공=넷플릭스
'정이'에 출연한 배우 김현주.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현주가 넷플릭스 영화 '정이'로 함께 호흡을 맞춘 고(故) 강수연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25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영화 '정이'에 출연한 김현주를 만났다.

김현주는 최고의 전투 AI 개발을 위한 뇌복제 대상 정이 역을 맡았다. 정이는 연합군 측 최정예 리더 출신으로, 수많은 작전에 참전해 승리로 이끈 전설의 용병. 수십년 간 이어져 온 내전을 끝낼 수 있던 마지막 폭파 작전에 참여했다가 작전 실패로 식물인간이 됐다. 정이가 가지고 있던 모든 전략과 전투 기술, 강한 충성심과 의지를 그대로 담은 전투 AI 개발을 위한 뇌복제의 대상이 된다.

김현주는 기억나는 장면으로 고(故) 강수연과의 감정신을 꼽았다. 강수연은 뇌복제 및 AI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소 팀장 윤서현 역을 맡았다. 서현은 인간 정이의 딸이기도 하다.

김현주는 "마지막신에 선배님과 대사하는 장면이 있었다. 그날 유독 제 감정이 올라와 있었던 것 같다. 거의 막바지였다. 선배님과 한공간에 있는 게 아니라 벽을 두고 있었다. 거의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대사를 주고받는 신이었기 때문에 그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고 회상했다. 이어 "서현이가 저한테 귓속말로 얘기하는 신이 있는데, 저는 눈을 감고 있지 않나. 선배님이 '나 얘 보면 눈물 난다' 하셨다. 선배님도 이야기 초반에는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다. 아마 오랫동안 그 감정을 끌고온 게 아닐까, 나중에서야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김현주는 직접 연기 호흡을 맞춰본 강수연을 어떤 배우로 기억하고 있을까. 김현주는 "제가 감히 어떤 배우라고 말할 수 있는 배우가 아니다. 만나뵐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 배우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뵙게 전에는 많이 어려웠다"며 "현장에선 선배고 어른이었다. 같이 연기하는 배우로 대해주셨고 저도 그렇게 느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시사회를 하는데, 영화 속 선배님을 보면서 '진짜 영화배우다'라고 생각했다. 선배님은 전설적인 인물이지 않나. 현장에선 그걸 느낄 새도 없이 연기했는데 스크린으로 보는 선배는 '진짜 영화배우구나', '멋있다' 생각했다"고 전했다.

영화에서는 김현주가 강수연의 엄마로 나온다. 극 중 정이가 젊은 시절 작전을 나갔다가 식물인간이 됐고, 세월이 흘러 정이의 딸 서현이 엄마의 명예 회복을 위해 엄마의 뇌를 복제한 최고 용병 AI를 만드는 설정이기 때문. 강수연과 모녀 관계로 캐스팅된 소감을 묻자 김현주는 "처음에 제의를 받았을 때 정보가 없었기 때문에 제가 당연히 딸이라고 생각했다"며 웃었다. 이어 "시나리오 받아보니, 뒤집힌 모녀 관계라서 그것 자체로도 신선했다"며 "저는 이미 서현이 딸이라는 정보를 알고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그걸 모르는 정이를 연기할 땐 감정을 배제해야 한다는 게 어려웠다. 선배님 마음은 어땠을지는 제가 얘기하긴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 지난 20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