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괜히 홍드로가 아니네…짐볼 축구의 달인 된 홍수아('골림픽')


배우 홍수아가 짐볼을 이용한 회심의 슈팅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홍수아는 지난 23일과 24일 양일간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설날 특집 '골림픽'에 출연했다.



'FC 원더우먼', 'FC 월드클라쓰', 'FC 불나방' 세 팀이 하나로 뭉친 'FC 원더클나방'의 멤버로서 다양한 종목에 출전한 홍수아는 타고난 운동 신경과 넘치는 에너지로 팀의 에이스다운 눈부신 존재감을 발산했다.



축구공이 아닌 짐볼로 승부를 펼치는 '짐볼 축구'에서 'FC 원더클나방' 대 'FC 탑걸드림'의 경기에 후반전 선수로 출격한 홍수아는 짐볼을 향해 몸을 던지며 시작부터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짐볼 두 개가 한 번에 투입되며 경기장은 난장판이 됐다. 혼란스러운 와중에 상대팀의 텅 빈 문전을 캐치한 홍수아는 즉각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고, 짐볼은 그대로 골문에 적중하며 1:0 스코어를 만들어 냈다.



순식간에 경기의 흐름을 바꾼 홍수아를 향해 이수근 해설위원은 "홍수아 짐볼 축구 잘한다. 짐볼 축구의 달인이 나타났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배성재 캐스터 역시 "그동안 홍수아 선수의 공이 작았다"고 덧붙이며 그의 활약을 극찬했다.



첫 골을 성공시킨 홍수아는 감을 잡은 듯 어디로 튈지 모르는 짐볼을 자유자재로 컨트롤하는가 하면, 강력한 슈팅으로 연이어 득점 기회를 잡아내며 상대편을 긴장하게 만드는 등 몸을 불사르는 치열한 경기를 이어갔다.



홍수아의 활약에 힘입어 'FC 원더클나방'은 최종 스코어 2:0으로 '짐볼 축구'에서 승리한 것은 물론, '골림픽'의 최종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지난해 6월 개봉한 영화 '감동주의보'에 이어 영화 '나비효과'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홍수아는 동아TV '뷰티 앤 부티',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배우, MC, 예능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만능 엔터테이너'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