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
사진=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


방송인 김승현의 아내 장정윤이 시어머니와의 갈등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근 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에는 '어머나!! 이게 누구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남편 김승현과 동반 출연한 장정윤. 김승현은 아내가 평소 청소를 하지 않는다며 카메라 앞에서 왜 청소를 하는 척하냐고 물었다. 장정윤은 "이미지 관리하는 거다"라며 초반부터 솔직한 매력을 드러냈다.

또한 방송 첫 출연이었던 KBS 2TV '걸어서 환장 속으로'에 대해 이야기했다. 장정윤은 "굉장히 부담스러웠다. 사진도 잘 안 찍는데 카메라 앞에 서니까 걱정이 많이 됐다. 방송 촬영 전에도 잠을 못 잤고, 갔다 와서도 잠이 안 왔다. 압박감에 울기도 했는데 막상 방송이 되니까 '너무 재밌다'라는 반응이 있으니까 신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방송이 나가니까 친구들이 '너 정말 시어머니한테 그렇게 말해?'라고 묻더라. 제가 버릇이 없는 게 아니라 어머님 아버님이 저를 너무 예쁘게 여겨주시니까 딸처럼 얘기하는 거다. 저는 집안에 어울리게 행동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승현 가족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기도. 장정윤은 "방송이라서 저렇게 하시겠지' 싶기도 했다. 처음 인사드리러 김포 집에 갔는데 정말 이분들은 방송이 아니었구나, 진짜 있는 그대로구나라는 것이 느껴져서 정말 놀랐고 재밌었다"라고 했다.

또 "제가 이 사람을 만난다고 했을 때 부모님도 일단 걸려있는 타이틀이 미혼부다보니 망설이긴 하셨다. 하지만 '살림남'을 보시고 나서 저렇게 투명하고 천진난만한 집안이라면 괜찮겠다며 승낙하셨다"라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남편이 귀여운 스타일이다. 너무 귀엽다. 다음 생에는 아들로 태어나면 제가 잘 키워보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