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상혁, 로맨스 피싱으로 억대 피해 "중증 우울증으로 극단적 생각" ('진격의 언니들')


그룹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사기 피해로 우울증을 겪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김상혁이 출연했다.

김상혁은 최근 찐빵 사업가로 변신해 직영점만 7곳을 두고 있었다. 찐빵 외에도 오락실, 조개구이 사업, 화장품 사업 등으로 활약 중. 이날 김상혁은 "귀가 얇아서 사기를 잘 당한다"면서 "주식과 코인 투자를 해서 최근 1~2년 사이에 1억 이상 날렸다"고 고백했다.

그는 오래 알고 지낸 형이 골동품 판매로 단기에 큰 돈이 된다는 말을 듣고 2000만 원을 투자했었다고. 김상혁은 "회수를 약속받았는데 상환일이 자꾸 미뤄졌다. 결국 돈을 받긴 했지만 사기 친 사람 동생이 나와서 '앞으로는 돈 관리 잘하라'는말을 들었다"고 속상해했다.
[종합] 김상혁, 로맨스 피싱으로 억대 피해 "중증 우울증으로 극단적 생각" ('진격의 언니들')
[종합] 김상혁, 로맨스 피싱으로 억대 피해 "중증 우울증으로 극단적 생각" ('진격의 언니들')
또 김상혁은 "SNS으로 누가봐도 외국 사람이고 번역투로 말을 걸기 시작했다. 공허한 마음에 대꾸를 하다보니 친해진 거다. 가까운 사람에게 내 얘기가 조심스럽지 않나. 내가 속이 썩었나보다. 따뜻한 말로 위로를 많이 해줬다. 근데 갑자기 코인 얘기를 시작하더라"라고 말했다.

김호영은 "저건 로맨스 피싱"이라고 짚었다. 김상혁은 "지갑에 달러를 넣어두면 배당이 생길거라고 했다. 나를 응원한다고 하니까 속는 셈치고 100만 원을 넣어뒀는데 6시간 마다 6000원 씩 생겼다. 은행보다 낫다 싶어서 조금씩 넣다 보니까 2천 정도 넣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배당판이 생겨 무심코 클릭한 김상혁. 클릭 한 번으로 달러가 한 번에 증발했다고. 김상혁은 "이름이 안젤라였다. 중국식이름은 임이화다"라고 했다.
[종합] 김상혁, 로맨스 피싱으로 억대 피해 "중증 우울증으로 극단적 생각" ('진격의 언니들')
김상혁은 연이은 사기와 배신으로 우울증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중증 우울증을 진단받은 그는 약을 복용했지만 3인칭의 시점으로 살았다고 했다. 그는 "이렇게 사는 게 의미가 있나, 태어났으니 사는 건데 안태어났으면 좋겠다"며 극단적으로 생각까지 했다고.
[종합] 김상혁, 로맨스 피싱으로 억대 피해 "중증 우울증으로 극단적 생각" ('진격의 언니들')
[종합] 김상혁, 로맨스 피싱으로 억대 피해 "중증 우울증으로 극단적 생각" ('진격의 언니들')
김상혁은 "11살에 아버지가 사고로 돌아가셨다. 아버지에 대한 향수가 크다. 2년 전 아버지의 묘를 이장한다고 유골을 봤는데 생전에 하셨던 금니를 보고 너무 만지고 싶었다. 근데 너무 차갑더라"며 울컥했다.

이어 "이별에 대한 무서움이 커졌다. 이별할 준비가 안됐기에 공허함이 커졌다"고 했다. 장영란은 "너무 안쓰럽다"며 위로받고 싶은 마음에 티나는 거짓말에도 넘어간 김상혁을 안타까워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