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키스 피하는 남친 "험한 말 나올 것 같아" ('연애의 참견')


모델 한혜진이 스킨십을 거부하는 남자친구 사연에 분노했따.

24일 방송되는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160회에서는 5개월째 연애 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연애를 시작한지 5개월째 고민녀와 남자친구의 스킨십은 손잡기와 포옹 단계에 멈춰있다. 스킨십을 피하는 남자친구의 모습을 보며 고민녀는 자신의 몸에서 냄새가 나는지 아니면 다른 여자가 있는 건지 의심까지 하게 된다.

다만 남자친구는 자투리 시간을 쪼개서 고민녀의 컨디션을 섬세하게 확인하고 늘 진심어린 사랑을 보여준다고. 고민 끝에 고민녀는 먼저 키스를 시도하는데 남자친구의 반응은 미지근하다. 거부당한 느낌을 받은 고민녀는 민망해하고, 한혜진은 "험한 말 나올 것 같다"며 안타까워한다.

이에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연애에서 스킨십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한혜진은 "이성을 한 스푼 넣어서 85%는 차지한다"고 말하고, 서장훈은 "어릴 땐 75% 정도였다면 지금은 50% 정도"라고 말한다. 곽정은은 "나는 95%"라며 "스킨십을 동물적인 영역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스킨십이야 말로 섬세한 영역"이라고 설명하다.

이후 생각지도 못한 이야기의 흐름에 김숙과 한혜진은 "오늘 무슨 사연이냐", "고민녀가 불쌍하다"며 당황하고, 결국 고민녀는 돌직구로 남자친구에게 진실을 묻는다. 과연 남자친구의 진짜 마음은 무엇일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