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전쟁' 광팬 이찬원, 법적 지식 뿜뿜('안방판사')


전현무, 오나라, 홍진경, 이찬원이 새내기 변호사로 변신한다.



오는 24일(화) 저녁 8시 20분에 첫 방송되는 JTBC 신규 법정 예능 토크쇼 ‘안방판사’에서는 믿고 보는 4MC와 프로 변호사 7명이 출연해 ‘부부 갈등’과 ‘이혼’을 주제로 치열한 변론을 펼친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내기 변호사’로 탈바꿈한 4MC가 전현무와 오나라, 홍진경과 이찬원 두 팀으로 나뉘어 변론을 진행한다. 연애만 하면 일명 ‘논리 왕’으로 불린다는 ‘무변’ 전현무는 전 여자친구와의 연애 스토리를 밝히며 일명 ‘팩트 폭행’ 변호사로서의 변신을 예고, 활약을 기대케 한다.



‘오변’ 오나라는 드라마에서 경험한 판, 검사 역할로 법정 공기가 익숙하다며 자신감을 드러낸다. 이어 오나라는 초면인 이찬원에게 ‘미스터트롯’ 출연 당시 원픽이었다고 고백하며 수줍은 팬심을 드러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지인 분쟁 해결사’로 자신을 소개한 ‘홍변’ 홍진경은 방송 초반 남달랐던 포부와는 달리, 시간이 거듭될수록 오히려 분쟁을 만들어내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유발한다. 의뢰인과 계속되는 마찰로 연이은 ‘변호 포기 선언’을 한 홍진경은 변론을 잊은 채 필터를 거치지 않은 과감한 발언들로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고 해 과연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지 궁금해진다.



각종 전문 단어를 사용하며 법적 지식 뽐내는 ‘또변’ 이찬원의 활약도 지켜볼 부분이다. “법을 드라마로 배웠다”는 이찬원은 평소 푹 빠져 본다는 최애 드라마 ‘사랑과 전쟁’의 채널 번호까지 줄줄 외우는 광기로 모두를 경악게 했다는 후문이다.



갈등을 법적으로 따져보기 위해 나선 ‘프로’ 변호사들의 라인업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로펌 'S‘ 소속 변호사부터 판사 출신, 여군 법무관 출신, 故 구하라·박수홍 사건 등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변호사까지 총출동, 남다른 비주얼에 다재다능한 매력까지 탑재한 변호사들의 팽팽한 기싸움과 거침없는 폭탄 발언이 보는 이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한편, 의뢰인의 편에서 치열한 변론을 펼치는 변론 쇼 ‘안방판사’는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공개 채팅방 속 안방판사들의 판결로 승소와 패소가 결정된다. 크고 작은 갈등의 시시비비를 프로 변호사들과 함께 법적으로 따져보는 JTBC 신규 법정 예능 토크쇼 ‘안방판사’는 내일(24일) 화요일 저녁 8시 2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