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임청장 아내 서하얀이 철부지 남편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내린다.

23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임창정, 서하얀 부부가 사찰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임창정, 서하얀 부부가 서울 도심의 한 사찰을 찾았다. 올해로 만 50세가 된 임창정은 사업, 취미, 음주 가무 등 본업보다 열심인 사생활로 철부지 남편의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이에 아내 서하얀이 '새해맞이 임창정 철들기 프로젝트'를 기획, 특단의 조치로 템플스테이에 나섰다.

임창정의 효과적인 개과천선을 위해 자연인 윤택까지 소환했다고. 과연 임창정은 '철부지 남편'을 탈피하고 개과천선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또한 임창정의 새로운 사업 문제로 갈등에 직면한 부부의 모습이 포착됐다. 스님과의 차담 중, 서하얀이 최근 닭고기 사업에 꽂힌 임창정의 무대포 행보를 고발했기 때문.

서하얀이 독단적인 남편의 행동에 고민을 토로하자 임창정은 "내 개인 돈으로 하는 거잖아"라며 맞받아쳤다. 임창정의 발언에 서하얀은 "비상금이 있었어?"라며 정색했고, 고조되는 살얼음판 분위기에 스튜디오 MC들마저 숨을 죽이고 지켜봤다는 후문이다. 사업 문제로 시작해 비상금의 존재까지 들통난 최악의 상황, 과연 두 사람은 스님으로부터 어떤 해답을 얻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