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야구선수 김상수가 '복면가왕'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5연승에 성공한 '신들린 노래 실력 보여드릴게요! 신이 내린 목소리'에 도전하는 복면가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라운드 첫 번째 대결의 주인공은 '아무리 노래를 잘해도 저를 넘을 수는 없을걸요? 남사벽'과 '최고치 찍은 내 노래 실력! 만렙'이었다. 두 사람은 '이유 같지 않은 이유'를 선곡해 대결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2라운드에 진출한 사람은 '넘사벽'이었다.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이어진 1라운드 두 번째 대결은 '폭풍 질주하는 날카로운 가창력! 스케이트'와 '은반 위에서 갈고닦은 빛나는 노래! 아이스링크'가 장식했다. 두 사람은 '너를 위해'를 열창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2라운드 진출자는 '아이스링크였다'

'스케이트'는 '명동콜링'을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스케이트'의 정체는 바로 야구선수 김상수였다. 김상수는 "동생 영향을 많이 받았다. 동생은 가수 우디"라고 소개했다. 이어 "뒷짐을 괜히 진 것 같아. 여유 있는 척하려고 했는데 오히려 독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상수는 "방송에서 노래를 부르는 게 처음이라 다리가 후들거리더라. 신인 때 첫 타석 나가는 느낌이었다.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평소 음악을 좋아한다는 김상수는 "야구 잘됐을 때 기쁨을 누리고 잘 안됐을 때는 음악을 통해 영향을 받는다"고 했다.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또한 김상수는 '복면가왕'에 출연했던 가왕들이 불렀던 노래를 듣는다고. 김상수는 "시합 전에 텐션이 높아서 다운시키려고 발라드 부르셨던 소향, 손승연 님의 노래를 많이 듣는다"고 설명했다.

김상수가 '복면가왕'에 출연한 이유는 바로 야구팬에게 인사드리기 위해서라고. 김상수는 "제가 이번에 kt로 이적하게 됐다. 삼성 팬분들에게 감사했다고 말씀드리고 싶고, kt 팬분들에게는 환영해달라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어느덧 프로 15년 차가 된 김상수. 그는 "우승을 못 한 지 8년 정도 된다. kt에 가서 우승 반지를 끼워보고 싶다"고 포부를 다졌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