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어머니 돈 4~5억, 주식으로 날려" 김부용, 新 금쪽이로 탄생('효자촌')


‘효자촌’의 새로운 입주민 김부용이 엉뚱한 ‘불효미’(?)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22일 방송된 ENA ‘효자촌’ 8회에서는 ‘효 나들이’를 통해 부모의 소망을 실현해준 윤기원-장우혁-신성의 하루가 펼쳐져 안방을 훈훈하게 달궜다. 또한 ‘잠만보’ 유재환의 가슴 아픈 속사정이 공개된 뒤, 김부용 모자(母子)가 전격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시간을 ‘순삭’시켰다.



이날 ‘효자오락관’을 통해 ‘효 나들이권’을 따낸 윤기원-장우혁-신성은 부모님과 보람찬 시간을 보냈다. 먼저 신성 부자(父子)는 그간 소망해온 쏘가리 매운탕을 먹으며 한풀이(?)에 성공했다. 식사 후 신성의 아버지는 아들의 리드 하에 전망대로 향했지만, 고소공포증을 호소했다. 이에 MC들은 “불효인가, 아닌가”라며 ‘효도 탑티어’ 신성의 행동을 놓고 혼란을 빚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 시각, 유재환의 어머니는 독수공방 중인 양준혁의 아버지를 모시고 와 식사를 대접했지만, 유재환은 ‘딥 슬립’에 빠져 꿈속을 헤맸다.



윤기원은 어머니와 함께 석갈비 정식으로 포식했다. 하지만 그는 카메라 밖에서 소맥을 제조하는 신공으로 꼼수를 발휘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잠시 후 윤기원은 어머니에게 “아버지 안 계셔서 시원섭섭하지?"라며 돌아가신 아버지를 언급해 모두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후 ‘수족관 데이트’를 함께해 어머니를 위한 맞춤 행복을 선사했다. 반면 유재환은 끝내 잠에서 깨지 않았고, 어머니는 탄 누룽지와 짠내 반찬들을 꺼내 ‘고독 정식’을 맛봤다. 이에 대해 유재환은 “제가 아픈 곳이 좀 많다. 공황장애와 수면장애가 있다. 수면제가 없으면 잠을 못 잔다. 그런 게 불효였다”며 속사정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잠에서 완전히 깬 유재환은 드디어 어머니를 모시고 효자촌 산책에 나섰다. 한 손엔 기타를, 한 손엔 엄마 손을 잡고 걷던 유재환은 ‘돌고래 소리’로 노래도 불렀다. 하지만 어머니는 “시끄러! 고막 터지겠네!”라며 ‘찐’ 반응을 보여 폭소를 안겼다. 막간 산책 데이트 후 어머니는 “재환이는 딸 같은 아들이다. 저한테 잘해준다. 근데 저는 반만 하라고 한다”며 살가운 아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장우혁 모자(母子)는 장우혁의 ‘효킷리스트’인 유람선 타기에 나섰다. 유람선에 오른 장우혁은 “내가 다 빌린 거야~”라며 ‘플렉스’를 폭발시켰다. 유람선 데이트를 마친 장우혁은 “어머니와 함께 하는 현재가 제일 좋다”고 털어놨고, 어머니 역시 “일평생 살아온 중에서 지금 제일 행복하다”며 같은 대답을 내놨다.



하지만 뭉클함도 잠시, 새 입주민 김부용이 등장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효자촌’ 합류 전 사전 인터뷰를 가진 김부용은 “어머니 돈 4~5억을 주식으로 날렸다”고 셀프 폭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윤기원의 집을 찾아가 “저는 (‘효자촌’이) 그냥 효도 관광인 줄 알았다”고 말해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이를 지켜보던 MC 안영미는 “다른 색깔의 금쪽이가 탄생할 것 같다”며 재미난 예측을 내놨다. 드디어 김부용이 효자촌 입주민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 등장, 정식으로 인사를 올렸고 효자촌에는 순식간에 긴장감이 맴돌았다. 이후 김부용 모자는 ‘무릎베개’ 입소식을 치르며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김부용씨 진짜 반갑네요. 한국 맘보춤의 원조! 효도도 잘하겠죠?”, “효도 탑티어 신성씨부터 술고래 윤기원씨까지, 점점 정들려고 해요”, “유재환씨 잠에 얽힌 사연 진짜 먹먹했어요. 힘내시길요”, “장우혁씨 오늘 유람선 효킷리스트 성공 축하해요” 등 뜨거운 피드백을 내놨다.



ENA ‘효자촌’은 매주 일요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