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타스캔들' /사진제공=tvN
'일타스캔들' /사진제공=tvN


조카를 딸로 받아들이고 키운 전도연이 뿔났다.

tvN 토일드라마 ‘일타 스캔들’은 사교육 전쟁터에서 펼쳐지는 국가대표 반찬가게 열혈 사장과 대한민국 수학 일타 강사의 달콤 쌉싸름한 로맨스를 그린 작품. 오늘(22일) 4회 방송을 앞두고, 제대로 열 받은 남행선(전도연)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이 공개되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행선은 딸 해이(노윤서 분)를 적극 서포트 하기 위해 열정과 노력과 시간의 투자를 아끼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행선 덕분에 해이는 치열(정경호 분)의 강의에서 제일 앞자리에 앉을 수 있었고, 단 7명만 들어갈 수 있는 올케어 반에도 단번에 합격했다. 그 소식을 들을 행선 또한 영주(이봉련 분)를 얼싸안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하늘을 날아갈듯이 기쁘고 핸드볼 경기에서 막판에 역전승으로 우승을 딴 기분이라며 “엄마 맘이란 게 진짜 이런 건가”라고 영주에게 진심을 털어놓는 행선의 대사는 깊은 공감과 훈훈함을 선사, 열혈 입시맘으로 완벽히 거듭나고 있는 행선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했다.
'일타스캔들' /사진제공=tvN
'일타스캔들' /사진제공=tvN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은 무슨 일인지 잔뜩 화가 난 듯 보이는 행선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먼저 첫 번째 스틸에서 행선은 누군가가 전하는 이야기를 듣고 그 황당함에 입을 다물지 못하고 있다. 눈빛과 표정에서부터 행선의 끓어오르는 분노가 고스란히 느껴지고 있는 것.

이어 두 번째 스틸은 혈혈단신으로 확성기를 들고 나선 행선을 포착, 무언가 심상치 않은 사건이 벌어졌음을 짐작게 한다. 여기에 누구의 도움도 없이 혼자 확성기를 들고 서 있는 행선에게서는 비장함마저 느껴진다.

특히 행선은 지나가던 고등학생이 길가에 쓰레기를 버리는 모습을 보고 한 마디 쓴소리를 할 정도로 불합리한 일은 웬만해서는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스타일.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 시절에도 행선은 “가족과 운동 둘 중 하나만 선택해”라고 말하는 코치에게 단번에 국가대표를 그만두겠다고 말할 정도로 은근히 대쪽 같은 면모도 지니고 있다. 별명도 ‘깡순이’인 행선을 이토록 열 받게 만든 일은 무엇일지 주목된다.

‘일타 스캔들’ 4회는 이날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