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계일주' /사진제공=MBC
'태계일주' /사진제공=MBC


MBC 예능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이하 ‘태계일주’) 기안84가 남미 여행의 추억을 되새기며 ‘우유니 소금 사막’에 특별한 발자취를 남기기 위한 깃발을 준비한다. 그가 직접 깃발에 남긴 그림의 의미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늘(22일) 방송되는 '태계일주' 마지막 회에는 기안84, 이시언, 빠니보틀이 남미 여행의 종착지인 우유니 소금 사막 여행이 그려진다.

‘태계일주’는 무작정 남미로 떠난 기안84와 지구 반대편에서 만난 이시언, 빠니보틀의 현지 밀착 여행을 담은 프로그램.

기안84, 이시언, 빠니보틀은 ‘우유니 소금 사막’에 삼인방의 마지막 발자취를 남기기 위해 깃발을 준비해 직접 그림을 그린다. 한 칸 씩 맡아 10일간의 남미 여행을 하는 동안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그리기로 한 세 사람은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한 모습을 하고 있어 완성된 깃발을 궁금하게 한다.

또한 미대 출신이자 웹툰 작가 지망생이었던 빠니보틀도 숨은 그림 실력을 뽐낸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빠니보틀의 그림을 본 기안84는 과연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한 가운데, 두 사람 사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포착된다. 기안84는 빠니보틀에게 “너 점점 형한테 화낸다?”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고 해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마지막 회는 이날 오후 4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