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귀' /사진제공=KBS
'당나귀귀' /사진제공=KBS


전현무가 KBS 퇴사 이유를 밝힌다.

22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여성 중식 셰프계의 넘버 원 정지선 보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앞서 정지선 셰프는 손님들 앞에서는 천사지만 주방에만 들어가면 직원들의 군기를 바짝 잡는 살벌한 장군 포스를 뿜어내 출연진들의 원성을 불러왔던 상황.

아침부터 연거푸 실수를 저질렀던 직원들은 점심 영업이 끝난 뒤 김치전, 크림파스타, 멘보샤 등 취향저격 직원식을 만들어 보스 달래기에 나서지만, 정지선은 "김치전도 맛없게 할 수 있구나"라 혹평을 쏟아내 또 다시 분위기를 꽁꽁 얼어붙게 만든다.

짧은 브레이크 타임 이후 이어진 저녁 영업 시간에도 중국에서 공수해 온 귀한 접시를 깨트리는 등 계속되는 직원들의 실수에 결국 폭발해 버린 정지선은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고.

영상을 보던 전현무는 "내가 저래서 KBS를 나왔다"며 두 눈을 질끈 감고, 참다 못한 허재는 "옆에 있으니까 힘들어 죽겠다"고 푸념했다고 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끝날 때까지 끝나지 않는 공포의 영업 연장전에 관심이 집중된다.

또 정지선이 중국 유학 시절 추억을 떠올리며 당시 선물로 받은 기상천외한 식재료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자 직원들은 물론이고 전 출연진이 기겁했다고 해 대체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전현무, 허재를 숨막히게 만든 정지선 셰프의 살벌한 주방은 이날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