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옥자, 김언중 부부./사진제공=KBS2
백옥자, 김언중 부부./사진제공=KBS2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 출연해 황혼 이혼 위기에 놓인 사실을 털어놓았던 김승현 부모가 해외 여행서 각방을 요청한다.

KBS2 새 예능 ‘걸어서 환장 속으로’(이하 ‘걸환장’)는 여러 사연을 지닌 스타 가족의 드라마틱한 여행 버라이어티. “정말 환장하겠네” 피를 나눈 사이지만 피 터지게 싸운다. 짐을 싸는 순간부터 집으로 돌아오는 순간까지 환상 혹은 환장이 될 패밀리 월드투어가 시청자에게 큰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에 오늘(22일) 1회와 내일(23일) 2회 연속 방송 후 매주 일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되는 ‘걸환장’의 시청 포인트 3가지를 짚어본다.

#1. 환상의 여행코스
‘걸환장’ 첫 번째 가족으로 서동주, 서정희, 장복숙 3대 싱글 모녀와 방송 최초로 동반 출연하는 김승현, 장정윤 부부와 광산김씨 패밀리가 나선다. 이에 첫 여행지로 서동주 모녀는 볼거리와 즐길 거리로 가득한 대만을, 광산김씨 패밀리는 낭만의 도시 프랑스 파리를 방문한다. 서동주는 인공호수와 조경이 뛰어난 임가화원, 대만의 랜드마크이자 전망 맛집 타이베이 101, 잉거 도자기 마을 등 모녀 맞춤형 코스로 휴식을 선물하고, 김승현과 장정윤 부부는 에펠탑, 트로카데로 광장, 몽마르트르 언덕 등 프랑스 파리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심의 코스로 광산김씨 패밀리에게 그동안 겪어보지 못한 경험과 추억을 선물할 것으로 관심이 쏠린다. 나아가 보기만 해도 가슴이 뻥 뚫리는 풍광은 그 자체로 힐링과 카타르시스가 되어 시청자가 직접 여행하는 듯한 현장감을 선사해 가족 여행의 대리만족감을 극대화할 예정.
'걸환장' 포스터./사진제공=KBS
'걸환장' 포스터./사진제공=KBS
#2. 환장의 사건·사고
‘걸환장’ 첫 회부터 환장의 역습이 펼쳐진다. 서동주 3대 싱글 모녀와 광산김씨 패밀리는 본격적인 여행에 앞서 환장의 사건·사고로 예측불허의 웃음을 선사한다. 서정희는 “거의 안 싼다고 보면 돼”라는 말이 무색하게 보따리장수처럼 무려 4개의 가방을 챙겨오는가 하면, 한복 등 확실한 T.P.O로 서동주를 경악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에 서동주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솔직히 두려워요”라며 혀를 내두른 만큼 떼쟁이 어머니와 앵그리 할머니를 돌보는 ‘프로 수발러’ 서동주의 동분서주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김승현, 장정윤 부부 또한 시작부터 난관이다. 시부모도 모자라 딸, 시동생, 시고모, 시삼촌까지 시월드 총출동 해외여행인 것. 여기에 시어머니가 여행 첫날부터 시아버지와의 각방을 요청하고, 토종 한국인 입맛의 시아버지와 시삼촌은 프랑스식 식사로 고군분투하며, 안개가 자욱하고 돌연 비가 쏟아지는 기상 악화로 발을 동동 구르는 등 연쇄적으로 폭발하는 대환장 파티가 펼쳐진다.

#3. 막강한 가족 파워
그럼에도 ‘걸환장’에서 가장 눈여겨볼 대목은 막강한 가족 파워다. 서동주, 서정희, 장복숙은 이혼과 사별을 겪은 3대 싱글 모녀의 끈끈한 모정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암 투병 중인 어머니 서정희와 다리가 아픈 할머니 장복숙을 위해 한 군데라도 더 구경하고 하나라도 더 맛있는 음식을 먹이고 싶은 서동주의 마음 씀씀이가 시청자를 흐뭇하게 할 예정이다. 반면 광산김씨 패밀리는 각자의 사정으로 시간 맞추기도 힘든 대가족이 모인 만큼 다사다난 속에서도 서로를 챙기는 츤데레와 시한폭탄 터지듯 난발하는 말싸움이 시청자에게 현실감 넘치는 공감과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이들이 펼치는 생동감 넘치는 여행 에피소드와 그럼에도 한 가족이기에 보여주는 끈끈한 애정은 바람 잘 날 없는 예측불허 가족 여행기 ‘걸환장’을 한층 풍성하고 알차게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걸어서 환장 속으로’ 1회는 오늘 오후 9시 20분, 2회는 23일 오후 7시 30분에 연속 방송되며 이후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