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와이프' /사진제공=MBC
'미쓰와이프' /사진제공=MBC


MBC 설 특집 파일럿 예능 '미쓰와이프'에서는 스타 남편들을 능가하는 색다른 매력을 가진 12인의 아내들이 등장해 그동안 숨겨왔던 화려한 입담을 뽐낸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태껏 남편의 입을 통해서만 전해졌던 부부의 첫 만남부터 파란만장한 결혼생활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속속들이 털어놓는 ‘혼중일기’ 코너가 진행돼 생생하고 반전 넘치는 아내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특히 방송 최초로 공개되는 아내들의 눈부신 활약에 예능 베테랑 MC인 붐과 박나래마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개그맨 장동민의 아내 주유진은 “처음 만난 날 바로 첫 키스하고 남편(장동민)이 프러포즈도 했다”며 장동민이 방송에서 밝힌 것보다 훨씬 더 거침없이 첫 만남에 대해 고백할 뿐 아니라 ‘만난 지 1년 만에 결혼+출산’까지 초고속으로 진행된 결혼 스토리까지 전격 공개해 현장을 발칵 뒤집어놨다고.

이어 MC 붐은 장동민이 아내를 위해 쓴 손편지를 대신 받아왔다며 읽어줬는데 사랑꾼 장동민의 뭉클한 편지 내용에 녹화 현장은 순식간에 눈물바다가 된다. 모두를 울게 한 사랑꾼 장동민의 편지는 과연 어떤 내용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전 프로 게이머이자 방송인인 기욤 패트리의 14살 연하 아내 양유진도 이날 방송 최초로 등장, 어디서도 들을 수 없던 ‘우여곡절 연애 스토리’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할 첫 ‘임신 소식’도 전한다. 녹화 기준으로 임신 12주가 된 예비 엄마 양유진에게 육아 선배 ‘미쓰와이프’들의 아낌 없는 응원과 조언이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양유진은 ‘혼중일기’ 코너를 통해 남편 기욤 패트리를 유혹한 본인만의 강력한 치트키를 고백한다. 섹시한 매력을 드러내고 싶었던 양유진은 당시 남자친구였던 기욤 패트리 앞에서 365일 주구장창 레깅스를 입었던 것. 레깅스를 입고 화려한 요리 솜씨까지 펼친 양유진을 본 기욤 패트리의 역대급 반응은 과연 무엇이었을지 주목된다.

'미쓰와이프'의 첫 번째 이야기는 오는 23일 오후 5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