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전참시' 방송 화면.
사진=MBC '전참시' 방송 화면.


가수 카더가든이 한강뷰 집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카더가든의 새로운 집이 공개됐다.

이날 5년 만에 '전참시'에 돌아온 카더가든은 이날 새 식구 반려견 '폴리'와 함께 한강 뷰가 훤히 보이는 뉴 하우스를 공개하며 참견인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카더가든의 새 집은 넓디 넓은 내부에 대리석 바닥, 럭셔리한 인테리어로 시선을 모았다. 이에 전현무는 "성공했네"라며 감탄했다.

네 글자만 되면 다 갖다 붙이는 이름으로 유명해진 카더가든은 가터벨트, 초고추장, 나가거든 등 다양한 별명을 얻었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카더가든은 “처음에는 ‘카’나 ‘더’가 포함된 이름으로 붙여주셨는데 요즘은 네 글자만 되면 다 갖다 붙이는 거 같다”라고 말했다.

카더가든은 다양한 닮은꼴로도 주목 받았다. 카더가든은 "박찬호 선수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라고 했고 이어 제이쓴, 김민재, 임우일이 닮은꼴 리스트로 소개됐다. 홍현희는 "더 닮은 건 우리 시어머니랑 똑같이 생기셨다. 옆에서 봤는데 이 각도가"라고 해 카더가든을 폭소케 했다.
사진=MBC '전참시' 방송 화면.
사진=MBC '전참시' 방송 화면.
카더가든의 새 집은 빽빽하게 짐이 가득했던 예전 집과는 확실히 다른 공간이었다. 또 카더가던은 '코미디'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의 팬을 자처하면서 영상을 보고 마음껏 웃음을 터뜨렸다. 이를 본 양세형이 "개그나 콩트를 좋아하나 봐요"라 묻자 이에 카더가든은 "완전요. 저는 피식대학 중독이다"라고 말했다.

카더가든의 매니저는 "카더가든 형이 미친 음색, 음색 깡패 이런 수식어를 달고 다닌다. 그런데 형이 요즘 코미디에 미쳐있다. 요새 스탠드 업 코미디에 빠져서 진지하게 도전해보려고 하더라"라며 '전참시'에 일상을 제보했다.

카더가든은 "최종 꿈이 가수가 아닌 스탠딩 코미디를 하는 것이다. 말로 웃기는 게 정말 섹시하더라"라고 밝혔다. 또 그는 영화 '거북이 달린다'의 김윤석과 김희원이 연기를 주고 받는 씬을 소화하고 최민식의 성대모사를 거침 없이 펼쳐내는 등 연기 실력을 쌓는데도 노력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