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쯔양 개인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쯔양 개인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배우 이장우가 우동가게 사장님이 됐다.

유튜버 쯔양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우동집에 갔더니 유명배우가 사장님..?'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쯔양은 "가락동에 우동을 먹으러 왔는데 유명한 연예인 분이 비밀리 가게를 오픈 하셨다. 양해를 구하고 찾아왔다"며 "맛집으로 승부를 보시겠다고 하셔서 방송에 나가는 걸 반기시진 않았는데 맛집이 되기 전에 허락을 받고 왔다"고 운을 띄웠다.

이후 가게 앞에 도착한 쯔양. 그는 "바로 앞에 왔는데 뭐라고 설명 해야하지?"라며 "간판을 보면 (연예인 가게인 줄) 절대 모를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가게에서는 앞치마와 두건을 두른 이장우가 있었다. 그는 "즉석우동을 진짜 좋아하는데 예전에 포장마차나 트럭에서 팔던 우동이 다 없어졌다"며 "해장을 거의 우동으로 많이 하는데 가기가 너무 멀어서 가게를 차렸다"고 밝혔다.

이어 "원래 내가 가게 하는 걸 오픈하고 싶지 않았는데"라고 말했다. 다만 쯔양의 유튜브 촬영이라는 말에 허락했다고. 그는 "내가 있을 땐 직접 요리한다"라고 했다.

쯔양은 즉석우동 4그릇, 갈비한판 3그릇을 먹어 치웠다. 쯔양은 "맛있다. 트렌디한 맛보단 외관 생긴 것만큼 찐우동 맛집"이라며 엄지를 치켜 세웠다.

이장우는 "우동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가루는 전혀 안 들어간다. 가루가 사실 상당히 비싸다"라며 자신의 우동을 설명했다.

또 "우동에 들어가는 다대기를 두 달 정도 연구했다. 위가 아예 뒤집어질 정도로 매운 걸 많이 먹었다"라고 언급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