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별이 빛나는 튜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별이 빛나는 튜브' 영상 캡처


가수 별이 프로 가수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별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별이 빛나는 튜브'에 '원조 먹순이 공주가 알아본 드소송의 취향 프로필 촬영 VLOG'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별은 "스타킹에 나비가 포인트가 되어있다. 외국에서 주문한 것 같다. 내가 종아리 길이가 짧아서… 나비들이 종아리에 있어야 되는데 다 허벅지로 올라와버렸다"라며 신보 재킷 촬영에서의 모습을 보여줬다.

촬영 중간중간 치킨랩을 먹는 별. 그는 "끝나면 오늘은 안 봐주고 먹을 생각이다. 일단 제일 먹고 싶은 게 떡볶이, 삼겹살, 양념치킨인데 고민 중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엄마에서 프로 가수로 변신한 별. 달라진 엄마의 모습을 보며 아이들이 좋아해줬다고. 별은 "너무 좋아한다. 송이는 핑크머리라고 자기도 해달라고 한다. '너는 아직 머리숱이 없어서 안 돼' 그랬다"라고 밝혔다.

특히 막내 딸 송이에 대해서는 "한창 엄마 따라하고 싶어하는 나이다. 외출 할 때 파우치에 장난감 화장품 넣어서 옆구리에 끼고서 간다. 나 안 볼 때 무조건 내 신발에 발 집어넣는다. 나 어렸을 때도 그랬다. 송이도 어지간히 멋 부리게 생겼다"라고 언급했다.

이후 앨범 재킷 촬영을 마친 별. 그는 "이제 집에 삼겹살 먹으러 갈 거다. 오늘 제 모습 좀 낯설었냐. 하지만 원래 이게 제 모습이다. 사실 가창력도 가창력이지만, 저는 늘 비주얼 가수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한편, 별은 지난 11일 14년 만의 정규앨범이자, 여섯 번째 정규앨범 'Startrail(스타트레일)'을 발매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