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할명수'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할명수' 영상 캡처


배우 황정민이 방송인 박명수와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지난 20일 박명수의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는 영화 '교섭'에 출연한 황정민이 게스트로 나왔다.

박명수는 "'할명수' 최초로 배우들이 출연한다"라며 황정민과 강기영을 소개했다. 강기영은 "제가 유튜브를 봤는데 BTS 진이 나오더라"라며 애청자임을 알렸다.

이후 황정민은 영화 '교섭' 촬영을 위해 요르단에 갔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출국 자체가 쉽지 않았다. 또 현지도 너무 더워서 힘들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황정민은 요르단 현지에서 오이지를 담글 정도로 한식에 진심이었다. 강기영은 "형님 방에 귀한 소주도 있었다"라며 맛있는 요리와 함께 술을 즐겼다고.

영화 '교섭'에서 황정민과 함께 주인공으로 나온 현빈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나왔다. 황정민은 현빈에 대해 "나는 좀 냄비같은 성격이다. 반면에 빈이는 진중하다. 그래서 오히려 서로 잘 맞았다"라며 서로의 성격이 반대임을 알렸다.

박명수는 황정민이 무한도전 촬영에서 했던 행동을 언급했다. 그는 "예전에 '무한도전'에 출연했는데 황정민 씨가 나한테 뽀뽀를 했다. 왜 그랬냐"라고 물어봤다.

황정민은 "이 자리를 빌어 정말 죄송하다. 짖궂게 장난친거다. 너무 죄송하다. 그래도 내가 좋아하는 사람에 대한 표현"이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영광이다. 번호도 달라"라며 특유의 재치를 드러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