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수홍, 23살 연하 ♥김다예에 늦은 프러포즈 "이유식 만들 그날까지" ('편스토랑')


박수홍이 23살 연하 아내 김다예를 위해 감동적인 프러포즈를 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제주도 신혼여행 중 김다예를 위한 박수홍의 프러포즈가 공개됐다.

이날 박수홍 김다예 부부는 제주도에 있는 지인들을 초대해 직접 만든 음식을 대접했다. 부부를 위해 모인 지인들은 박수홍이 힘든 시련을 겪고 있을 때 온 마음으로 응원해 준 사람들이었다.

지인들 역시 부부를 위해 정성껏 만든 음식들을 한가득 준비했다. 부부와 지인들은 맛있는 음식을 함께 나눠 먹으며 서로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종합] 박수홍, 23살 연하 ♥김다예에 늦은 프러포즈 "이유식 만들 그날까지" ('편스토랑')
[종합] 박수홍, 23살 연하 ♥김다예에 늦은 프러포즈 "이유식 만들 그날까지" ('편스토랑')
이어 박수홍이 결혼했지만 아내 김다예에게 제대로 프러포즈를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건반을 치며 개그맨 데뷔한 박수홍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건반 치며 프러포즈하는 것이 오랜 꿈이었다고.

이 꿈을 이루기 위해 박수홍은 아내 몰래 한 달 동안 피아노 연습을 했다. 박수홍은 과거 기부금을 위해 직접 부른 뜻깊은 곡 '선한 세상'을 직접 연주하며 노래했다.
[종합] 박수홍, 23살 연하 ♥김다예에 늦은 프러포즈 "이유식 만들 그날까지" ('편스토랑')
연주와 함께 떨리는 목소리로 노래를 부른 박수홍은 아내 김다예 앞에서 무릎 꿇고 "나랑 결혼해 줘서, 사랑해 줘서 정말 고맙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에게는 매우 소중한 존재인 반려묘 다홍이의 모습이 새겨진 특별한 반지를 건넸다.

김다예도 남편 몰래 준비한 편지를 읽었다. 김다예는 남편 박수홍에게 “언제나 함께 할게”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종합] 박수홍, 23살 연하 ♥김다예에 늦은 프러포즈 "이유식 만들 그날까지" ('편스토랑')
힘든 시기를 함께 견뎌온 두 사람의 새 출발에 지인들은 축하의 인사를 쏟아냈다. 박수홍은 이제 울지 않겠다며 "정말 잘 살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말한 뒤 김다예를 번쩍 안아 들었다.

부부의 프러포즈 현장을 지켜본 '편스토랑' 식구들 역시 "이제 꽃길만 걸어요", "딱 봐도 천생연분", "2세 소식 기대하겠다"라고 응원했다. 박수홍은 "이유식을 만드는 날까지 ‘편스토랑’ 함께 하겠습니다"라며 굳은 의지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